신동빈 롯데 회장의 코로나19 '70% 경제' 시대 청사진
신동빈 롯데 회장의 코로나19 '70% 경제' 시대 청사진
  • 강민경 기자
  • 승인 2020.07.14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 웨비나 형식 사장단회의 주재..."성찰의 시간 만들어 함께 위기 극복해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4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웨비나(Webinar) 형태로 진행된 '2020 하반기 VCM'에 참석했다.롯데그룹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4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웨비나(Webinar) 형태로 진행된 '2020 하반기 VCM'에 참석했다.<롯데그룹>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4일 2020 하반기 롯데 사장단회의(VCM)를 주재했다. 이번 VCM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웨비나(Webinar·웹 세미나) 형태로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신동빈 회장은 대표이사들에게 당부 메시지를 전했다. 신 회장은 “애프터 코로나가 곧 올 것이라 생각했지만, 코로나와 함께 하는 위드 코로나(WC:With Corona)가 내년 말까지 계속될 것 같다”며 “2019년 대비 70~80% 수준으로 경제활동이 위축될 것으로 전망되고, 이러한 ‘70% 경제’가 뉴 노멀이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뉴 노멀이 된 ‘70% 경제’에서 우리는 지금까지 해 왔던 업무 방식을 다시 돌아볼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승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업무상의 낭비를 줄이고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는 것이 CEO가 해야 하는 첫번째 일”이라고 당부했다.

신 회장은 1998년 외환위기와 2008년 리먼 쇼크는 1~2년 잘 견디면 회복이 가능했지만 지금은 완전히 다른 상황이라고 지적하며, 그간의 사업전략을 돌아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제무역과 세계화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한 시점이 되었다는 것이다.

지난 5월 초 귀국해 2주간의 자가격리를 마친 이후, 주말마다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 롯데 사업장을 방문하고 있는 신 회장의 행보도 그간의 사업전략을 재확인하는 차원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코로나 위기 극복 위해서는 회사 간 시너지 무엇보다 중요"

신 회장은 최근 유통 매장 등 현장을 잇달아 방문했던 것에 대해 “직접 가서 보니 잘하는 것도 있지만 부족한 점도 보였다. 어려운 상황일수록 본업의 경쟁력이 중요하다”며 “DT(Digital Transformation)를 이루고 새로운 사업이나 신성장동력을 발굴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리가 해왔던 사업의 경쟁력이 어떠한지 재확인 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그는 이어 “생산 최적화를 위해 많은 생산시설이 해외로 나갔지만, 지금은 신뢰성 있는 공급망 재구축이 힘을 받고 있다”며 “국제정치적으로도 불안정한 시기에 해외사업을 진행할 때엔 기존과는 다른 접근 방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내에서도 아직 다양한 사업 가능성이 있다"며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회사 간 시너지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신 회장은 “경제상황이 어렵다고 너무 위축되지 말고, 단기 실적에 얽매이지 말고, 장기적인 측면에서 본업의 혁신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노력해 달라”며 “최악의 상황을 대비하면서도 최선을 기대한다면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갈 수 있을 것이다. 위드 코로나의 어려운 상황이 2~3년 계속되겠지만 이 기간을 우리 내부를 더 자세히 들여다 볼 수 있는 성찰의 시간으로 만들어 함께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