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비건 '팔꿈치 인사'...김정은에 무슨 메시지 보낼까
강경화-비건 '팔꿈치 인사'...김정은에 무슨 메시지 보낼까
  • 강민경 기자
  • 승인 2020.07.08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건 부장관, 방한 공식 일정 시작…강 장관 "매우 중요한 시기에 왔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 악수하는 포즈를 취하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8일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를 접견했다. 강 장관은 이날 오전 외교부 청사에서 비건 부장관과 팔꿈치 인사를 나눈 뒤 면담에 들어갔다.

비건 부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하고 “한국의 질병관리본부는 매우 훌륭하게 일을 처리했고, 모두가 매우 건강하게 여기 있다”고 말했다. 전날 경기도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한 비건 부장관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음성 확인 결과가 나온 뒤 약 6시간 만에 서울로 들어왔다.

강 장관은 “우리는 (미국 대표단의) 이번 방문을 안전하게 만들기 위해 할 수 있는 것을 다 했다”며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추가 조치를 해주셔서 감사하다. (만남이) 너무 오랜만이다. 하지만 당신은 매우 중요한 시기에 왔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미 행정부 고위 관리로는 처음 한국을 방문한 비건 부장관의 방한은 ‘철통’ 방역 속에 이뤄졌다. 마스크를 착용한 채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등과 접견실에 들어선 비건 부장관은 강 장관과 팔꿈치를 부딪히며 인사를 나눴고, 강 장관과 비건 부장관은 1m 이상 떨어진 상태에서 기념촬영을 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