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지주, 1일부터 전 임직원 근무 복장 자율화
롯데지주, 1일부터 전 임직원 근무 복장 자율화
  • 강민경 기자
  • 승인 2020.07.01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간·장소·상황 고려해 본인이 가장 편한 복장 선택
롯데지주는 1일부터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근무 복장 자율화가 시행된다고 밝혔다.
롯데지주는 1일부터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근무 복장 자율화가 시행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롯데지주는 1일부터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복장 자율화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날부터 롯데지주 전 임직원은 회사에서 근무 복장으로 정장과 캐주얼 의류(라운드티·청바지·운동화 등) 등을 자유롭게 착용할 수 있다. 시간과 장소, 상황을 고려해 본인이 판단해 일할 때 가장 편한 복장을 선택하면 된다. 
 

이번 시행은 지난 6월 26일 진행된 롯데지주 노사협의회에서 의결된 사항으로, 자유롭고 편안한 복장을 통해 업무효율을 높이고 유연한 근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결정됐다. 
 
현재 자율복장제도는 롯데케미칼·롯데컬처웍스·롯데멤버스 등이 시행 중이다. 그동안 롯데지주는 비즈니스 캐주얼 착용을 권장했으며 금요일만 자율복장이 가능한 ‘캐주얼 데이’를 운영해 왔다.
 
롯데지주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크게 변화되는 업무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직원들의 일하는 방식 변화를 유도하고 있다. 지난 5월 23일부터는 국내 대기업 중 처음으로 전 임직원 대상 재택근무제를 운영 중이다. 부서 특성에 맞춰 일주일 중 자신이 원하는 요일을 선택해 재택 근무가 가능하다.
 
손희영 롯데지주 기업문화팀장은 “기존의 형식적이고 딱딱한 분위기에서 벗어나 창의적이고 개성을 존중하는 근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근무 복장을 자율화하기로 했다”며 “이 제도로 구성원들의 업무 효율과 만족도를 제고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