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유한양행 사장 "'100년 기업 유한'의 새로운 역사 써나가자"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 "'100년 기업 유한'의 새로운 역사 써나가자"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0.06.19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한양행 창립 94주년 기념식...장기근속자들에 상패와 상금 수여
유한양행은 창립 94주년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유한양행>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유한양행(대표 이정희)은 오는 20일 창립 94주년을 맞아 19일 오전 대방동 본사 대강당에서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기념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정희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유일한 박사님은 시대를 앞서간 혁신적인 기업가로 수 많은 위기를 극복하며 우리나라 제약산업의 새로운 지평을 여셨다"며 "유일한 정신은 한 세기 가까운 유한 역사의 든든한 토대이자 우리 모두의 자부심으로 이어져왔다”고 말했다.

이 사장은 “앞으로도 흔들림 없이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혁신신약 개발, 신규 비즈니스 확장,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를 위한 우리의 도전과 노력은 유한 100년 시대 미래기반을 다지는 길이 될 것”이라며 “변화와 혁신을 통해 '100년 기업 유한'의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자”고 강조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장기근속자들에게 상패와 상금을 수여하고 공로를 치하했다. 올해는 30년 근속 19명, 20년 근속 55명, 10년 근속 53명 등 모두 127명의 임직원이 장기근속 표창을 받았다.

이번 기념식은 코로나19로 인해 최소한의 인원만 근속자 대표로 참석했으며, 입장 전 발열체크 및 손 소독, 마스크 착용, 참석자 간 거리유지 등 생활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유한양행은 ‘가장 좋은 상품을 만들어 국가와 동포에게 도움을 주자’는 신념으로 유일한 박사가 1926년 설립했다. 창업 이래 지금까지 신뢰와 정직의 기업문화를 가지고 우수한 의약품 생산과 국민보건 향상에 매진해 왔다. 제약업계 1위 기업이자 우량장수기업,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이윤의 사회환원을 실천하는 기업으로 이름을 알렸다. 글로벌 신약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폐암치료제 레이저티닙 등을 통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R&D 중심 제약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