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소수 탈북자단체는 대북전단 살포 즉각 중단하라”
“극소수 탈북자단체는 대북전단 살포 즉각 중단하라”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0.06.15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긴급 기자회견...“한반도 평화와 남북협력 상징들 폐기 위기"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회원 등 대북사업 관련 기업인들이 정부 서울청사 앞에서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회원 등 대북사업 관련 기업인들이 정부 서울청사 앞에서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회원 등 대북사업 관련 기업인들이 1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대북전단 살포 금지 및 9.19 평양공동선언 즉각 이행 촉구’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비상대책위는 “한반도 평화와 개성공단 등 남북협력의 상징들이 폐기될 위기에 처했다”며 “극소수 탈북자 단체들의 전단 살포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국회는 대북전단 살포 금지법을 제정해야 한다”며 “이번 탈북자 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는 정부가 4·27과 9·19공동선언을 이행하지 않아 발생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한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지난 4일 담화에서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를 강력하게 비난한 이후 강도 높은 발언을 연이어 쏟아내고 있다. 그의 발언 중에는 ▲연락사무소 폐쇄 ▲9·19 군사합의 파기 ▲개성공단 완전 철거 등이 포함돼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