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그룹, ‘니클로사마이드’ 코로나19 동물 효력시험 치료효과 확인
대웅그룹, ‘니클로사마이드’ 코로나19 동물 효력시험 치료효과 확인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0.06.05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럿 시험서 항바이러스 효과 나타나…3일째 폐 조직서 바이러스 완전 제거
대웅그룹은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니클로사마이드 동물 효능시험에서 뚜렷한 바이러스 감염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대웅제약
대웅그룹은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니클로사마이드 동물 효능시험에서 뚜렷한 바이러스 감염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고 5일 밝혔다. <대웅제약>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대웅제약(대표 전승호)과 ㈜대웅 자회사인 대웅테라퓨틱스(대표 이민석)는 코로나19 치료제 'DWRX2003(성분명 니클로사마이드)'의 동물 효능시험에서 뚜렷한 바이러스 감염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고 5일 밝혔다.

대웅테라퓨틱스는 충북대학교 의과대학과 함께 페럿(Ferret, 족제비)을 대상으로 체내 효능시험을 진행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페럿에 ‘DWRX2003’을 투여하고 정상군, 바이러스감염군, 시험군을 각각 비교했다.

그 결과, 바이러스 감염군은 감염 후 8일까지도 콧물과 폐에서 바이러스가 지속적으로 관찰됐으나, ‘DWRX2003’이 투여된 시험군의 경우 감염 후 4일차부터 대조군 대비 콧물에서의 바이러스 역가가 유의적으로 감소했다. 특히 감염 후 3일차에 실시한 폐 조직 부검 및 바이러스 농도 측정 결과, 폐 조직에서 바이러스를 완전히 제거함을 확인했다.

폐 조직에서 바이러스가 완벽히 제거됨에 따라 염증성 사이토카인 분비가 억제돼 폐 조직에서의 염증예방 효과도 확인했다. 약물의 직접적인 항바이러스 활성에 의해 폐 조직 내에서 감염 바이러스의 제거가 가능함을 확인함과 동시에,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조직 염증 방지 효과가 나타난 것이다.

이에 따라 향후 경증, 중증도, 중증 코로나19 감염 환자 모두를 아우를 수 있는 치료제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오는 7월 국내 임상 1상 시험을 신청하고 연내 허가 신청한다는 목표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현재의 긍정적인 동물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코로나19 치료제 ‘DWRX2003’의 임상시험을 연내 마무리하고, 허가까지 빠르게 완료할 계획”이라며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국내는 물론 글로벌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