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7 판문점 선언 2주년] '부산서 유럽까지', 철길 언제 열리나
[4·27 판문점 선언 2주년] '부산서 유럽까지', 철길 언제 열리나
  • 도다솔 기자
  • 승인 2020.04.27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구간 53년 만에 복원...범현대家 기업들 수혜 기대
27일 강원 고성군 현내면 제진역에서 동해북부선 추진 기념식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비롯한 내빈들이 식수 표지석을 공개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뉴시스
27일 강원 고성군 현내면 제진역에서 열린 동해북부선 추진 기념식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최문순 강원도지사를 비롯한 내빈들이 식수 표지석을 공개하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4·27 판문점 선언 2주년을 맞아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구간이 53년 만에 복원된다. 남북철도 연결사업이 본격화하면서 남북 경제협력 재개를 향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27일 통일부와 국토교통부는 판문점 선언 2주년을 맞아 강원도 고성군 제진역에서 ‘동해 북부선(강릉∼고성 제진) 추진 기념식’을 개최했다. 동해북부선은 강릉에서 제진역을 잇는 종단철도로, 1967년 노선이 폐지된 후 현재까지 단절된 상태다.

동해북부선 강릉∼제진 철도건설사업은 지난 23일 열린 ‘제313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남북협력사업으로 인정됐으며 국가재정법에 따라 지난 24일 예비타당성조사가 면제됐다.

동해북부선 사업은 남강릉역에서 강릉역을 거쳐 제진역까지 총 110.9km를 잇는 구간으로 단선 전철로 건설되며 총 사업비는 2조8520억원 규모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축사에서 “이 사업은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남북철도 협력을 준비하는 사업으로,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인 만큼 현재 추진 중인 포항∼삼척 단선전철 등의 건설사업과 연계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올해 말까지 기본계획을 완료하고 내년 말 착공을 목표로 속도감 있게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으로 끊어진 철도가 연결되면 남북 경제협력 기반과 환동해경제권이 구축되고 국가 물류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향후 남북철도가 연결되고 더 나아가 대륙철도망(TSR)과 연계되면 부산에서 영국 런던까지 인적·물적 이동도 가능해진다.

2018년 4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인근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까지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2018년 4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인근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까지 걸으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같은 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판문점 선언은 9·19 남북공동선언과 남북군사합의로 이어졌고, 남북관계를 새 단계로 진입시키는 출발점이 됐다”며 “판문점 선언 실천을 속도내지 못한 건 결코 우리 의지가 부족해서가 아니다. 현실적으로 존재하는 국제적 제약을 넘어서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현실적 제약 요인 속에서도 할 수 있는 작은 일이라도 끊임없이 실천해야 한다”며 “나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이의 신뢰와 평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바탕으로 평화 경제의 미래를 열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반도 운명 주인은 우리 자신이라는 사실을 우리가 잊지 않는다면 길은 열리기 마련이다. 좁은 길도 점차 넓은 길로 만들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가장 현실적이고 실천적인 남북협력의 길을 찾아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현대가 기업들 수혜 기대 

철도사업을 비롯한 남북경협이 본격화하면 대북 사업권을 독점하고 있는 현대아산을 비롯해 현대건설 등 건설사들의 호재도 기대되는 상황이다.

특히 현대가에 속한 기업들이 대거 수혜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아산의 경우 북한의 전력·통신·철도 등 7개 사회간접자본(SOC) 독접 사업권을 갖고 있다.

또 현대건설·GS건설·대우건설 등 대형 건설사들은 2018년 남북경협지원단, 북방사업지원팀 등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해 남북경협에 대비하기도 했다. 범현대가에 속한 KCC건설은 ‘경의선 용산~가좌 복선전철 위수탁공사’를 진행해 2017년 1월 완공한 경험이 있다.

대북 독점 사업권을 지닌 현대아산은 건설 사업이 매출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지난해 6월 기준 현대아산 건설 부문 매출액은 251억3400만원으로, 전체의 68.3%에 달한다. 관광 경협은 116억9100만원으로 31.7% 수준이다.

일각에서는 지난 총선에서 여당이 압도적 승리를 거두면서 향후 남북관계 회복과 남북경협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해북부선 사업을 시작으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이 재개될 경우 북한 사회간접자본 개발 활성화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2018년 남북경제교류특별위원회를 출범했는데, 범현대가에 속한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초대 위원장으로 선임되기도 했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판문점 선언 2주년을 계기로 동해북부선 사업이 재개되면서 남북경협 재개에도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라며 "하지만 북한 동향에 변수가 많기 때문에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