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코로나19 금융지원 위해 본부직원 영업점 파견
우리은행, 코로나19 금융지원 위해 본부직원 영업점 파견
  • 이일호 기자
  • 승인 2020.03.30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은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대한 신속한 금융지원을 위해 일선 영업점에 본부부서 직원을 파견한다. 사진은 권광석 우리은행장.<우리은행>

[인사이트코리아=이일호 기자] 우리은행은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대한 신속한 금융지원을 위해 일선 영업점에 본부부서 직원을 파견한다고 30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코로나19 피해기업의 대출신청 증가로 어려움이 많은 54개 영업점을 우선으로 30일부터 60여명의 본부부서 인력을 파견한다. 기업대출 경험이 많은 본부직원 위주로 각 영업점에 1~2명이 배치된다. 서울시가 오는 4월부터 우리은행 서울지역 영업점에서 운영하는 '서울시 민생혁신금융 전담창구'에도 본부 직원을 파견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대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소상공인 대출신청 증가로 대출실행이 지연되고 있다”며 “소상공인이 최대한 빠르게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해 감염시 위험이 큰 임산부 등에게 부여하는 공가 기간 연장 및 개원·개학 연기에 따른 가족돌봄휴가를 장려하는 등 직원에 대한 지원도 병행하고 있다. 이로 인해 자칫 지연될 수 있는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대한 자금 지원 및 대고객 서비스에 차질이 없도록 해당 영업점을 선별 지원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