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러웨이골프, 2020년형 오디세이 툴롱 디자인 퍼터 출시
캘러웨이골프, 2020년형 오디세이 툴롱 디자인 퍼터 출시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03.1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션 툴롱의 장인정신과 스모크 차콜 피니시의 결합으로 세련된 외관 완성

[인사이트코리아=이기동 기자] 캘러웨이골프는 2020년형 오디세이 툴롱 디자인 퍼터 5종(시애틀, 시카고, 애틀랜타, 오스틴, 샌디에이고)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2020년형 오디세이 툴롱 디자인 퍼터가 기존의 것과 다른 점은 다이아몬드 모양의 패턴이 페이스 전체를 커버하고 있어 퍼팅 시 독특한 타구음과 향상된 직진성을 제공한다는 점이다.

툴롱 디자인의 창립자인 션 툴롱(Sean Toulon)은 오랫동안 25종의 각기 다른 밀드 페이스 프로토타입 패턴들을 연구, 개발하고 실험한 결과 툴롱 디자인만의 DDM(딥 다이아몬드 밀) 페이스를 탄생시켰다.

오디세이 툴롱 디자인 퍼터.캘러웨이골프
오디세이 툴롱 디자인 퍼터.<캘러웨이골프>

일반적인 밀드 페이스 제작 시간이 2~3분 정도인 반면 DDM 페이스는 약 20배 정도인 40분 이상 소요된다. 그만큼 공정 과정이 정교하고 까다롭기 때문에 숙련된 전문가에 의해서만 탄생될 수 있다. 페이스에 새겨진 다이아몬드 모양의 패턴은 퍼팅 시 진동을 조절해 툴롱 퍼터만의 독특한 타구음과 타구감을 컨트롤하며, 다이아몬드 모양 안의 '-' 패턴은 퍼팅 시 스키드 구간은 줄여주고 탑스핀 회전수는 높여주어 직진성을 향상시켜 준다.

특히 DDM 페이스는 스키드(Skid: 퍼팅 시 볼이 미끄러지는 현상) 테스트에서 놀라운 결과를 보였다. 인천 송도에 위치한 스포츠산업기술센터(KIGOS)에서 툴롱 퍼터의 스키드 구간을 측정한 결과 326.2mm로 나타났다. 런치 스핀 테스트에서도 우수한 결과를 나타냈다. 임팩트 시 탑스핀 회전수를 측정한 결과 121rpm으로 나타났다.

샤프트는 시장은 물론 투어에서도 많은 선수들의 우승으로 검증받은 스트로크 랩 샤프트를 채용했다. 그라파이트와 스틸을 결합한 이 스트로크 랩 샤프트는 향상된 템포와 보다 일관된 스트로크를 제공한다. 기존 스틸 샤프트보다 40g 무게를 줄였고, 샤프트에서 찾은 여유 무게를 헤드(10g)와 그립(30g)으로 재배분했다. 이로 인해 골퍼들은 스트로크 시 높은 안정감을 느끼게 돼 퍼팅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

한편 캘러웨이골프는 2020년형 오디세이 툴롱 디자인 퍼터 출시 기념으로 구매 고객 대상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은품으로는 세련된 디자인의 네임택과 볼마커로 구성된 기프트 세트가 제공된다. 특히 네임택의 경우 캐디백이나 보스턴백에 사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퍼터 커버 홀더로도 사용가능한 아이템으로, 트렌디함과 실용성을 모두 겸비하고 있다. 기프트 세트는 별도 구매도 가능하며, 소비자가 20만원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