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자도 온라인으로 산다’…오리온, 온라인 매출 껑충
‘과자도 온라인으로 산다’…오리온, 온라인 매출 껑충
  • 이기동 기자
  • 승인 2020.03.11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택경제’, ‘집콕족’ 늘며 2월 온라인 매출 전년 동월 대비 92%↑

[인사이트코리아=이기동 기자] 오리온은 지난 2월 온라인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92%, 전월 대비 15% 성장했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집’을 중심으로 하는 ‘재택경제’, ‘집콕족’이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과자도 쿠팡, G마켓 등 온라인 채널을 통해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제품별로는 최근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진 아이들 간식용으로 인기가 좋은 ‘초코파이情’, ‘후레쉬베리’, ‘카스타드’ 등 파이류가 전체 매출의 27%를 차지하며 가장 많이 판매됐다. 이어 집에서 영화를 보거나 맥주 등을 마실 때 가볍게 곁들이기 좋은 ‘촉촉한 초코칩’, ‘꼬북칩’, ‘포카칩’ 등 비스킷, 스낵류의 인기도 높았다.

특히 파이 제품의 경우 온라인에서 손쉽게 주문해 집으로 배송 받아볼 수 있는 편리함을 바탕으로 박스 단위로 구매하는 경향도 눈에 띄었다. 더불어 가성비를 높이고, 집에서 취식하는 다양한 TPO에 맞추어 ‘실속팩’, ‘대용량팩’ 등으로 다양하게 제품을 구성한 것도 온라인 매출 성장의 요인으로 꼽힌다.

오리온의 온라인 판매 제품들.오리온
오리온의 온라인 판매 제품들.<오리온>

오리온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영향도 있었지만, 과자를 온라인으로 구매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의 수요가 최근 1년간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며 “다양한 소비자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온라인 구매에 적합한 제품 구성과 판매 채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