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병원에 신종 바이러스 의심자 2명 입원 중’ 괴담은 가짜뉴스
'00병원에 신종 바이러스 의심자 2명 입원 중’ 괴담은 가짜뉴스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0.02.06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위터 등 SNS에 정체불명 유언비어 확산...허위사실 유포자 강력 처벌해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16·18번째 확진자와 병원에서 접촉한 것으로 추정되는 시민들이 광주 광산구 소촌동 광주소방학교 생활관에 마련된 격리시설로 옮겨지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6일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총 23명이다. 중국은 확진자 2만8018명, 사망자 563명으로 전날 대비 확진자는 3627명, 사망자는 71명 늘었다. 바이러스 확산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가짜뉴스가 퍼지고 있어 정부·경찰뿐만 아니라 지방자치단체 등에서도 단속에 나섰다.

이날 경찰청은 온라인상 허위조작정보·개인정보 유포 행위 8건에 대해 검거하고 20건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허위조작정보 생산·유포행위는 최초 생산자뿐만 아니라 중간 유포자까지 추적·검거해 생산·유통 경로를 철저히 수사하고 공범 여부 등을 밝혀 악의적·조직적 행위에 대해서는 구속 수사를 원칙으로 하는 등 엄정 대응할 방침이다.

아울러 국민의 불안감을 악용하는 마스크 판매 사기와 매점·매석 행위에 대해서도 사건의 중대성을 고려해 지방청 사이버수사대·지능범죄수사대를 책임 수사 관서로 지정해 단호히 수사한다는 계획이다.

검거된 허위사실 내용 중에는 카카오톡 등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우려자 발생보고’라는 제목을 달아 “보건소에서 우한폐렴 의심자 발견돼 모 병원으로 이송·격리 예정”이라는 내용을 유포해 마치 정부의 공식 문서처럼 꾸민 사례도 있다.

‘○○○요양병원에 코로나 감염 의심자가 있는데 병원에서 방치하고 신고를 막고 있다’ ‘○○병원 가지 마세요, 신종 바이러스 의심자 2명 입원 중’ ‘신랑 공사하는데 증상자 3명 있어 쉬네요. 지역은 ○○이다’ 등 특정 병원이나 지역을 언급해 지역사회의 혼란을 야기하는 내용도 있다.

트위터를 통해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례도 있다. 지난달 30일 트위터 등에 타인의 개인정보가 기재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접촉자 관련 보고’라는 제목의 ㅇㅇ보건소 문건이 유포됐다. 경찰은 지난 1일 수사에 착수해 보건소 직원 2명에 의해 민간에 유출된 사실을 확인했다.

‘마스크 판매 빙자 사기’ 사건도 총 96건에 달해 경찰은 4개 관서를 나눠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포털사이트 카페, 인터넷쇼핑몰, 중고물품 거래 사이트 등에 10만장 이상의 마스크를 판매한다고 속여 실제로 많게는 9000만원의 이득을 챙긴 사실이 드러나 수사를 벌이고 있다.

불안 조장하는 행위 근절 지자체들도 나서

지방자치단체도 자체적으로 가짜뉴스 특별전담조직을 구성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충북도는 도청 공보관실 소속 3개 팀 19명으로 구성된 특별전담조직을 구성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활용한 가짜뉴스 근절 캠페인도 추진한다. 충청도 지역은 우한 교민들의 격리시설 2곳이 위치한 곳이다.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이다. 격리시설로 지정될 당시 주민들의 반발도 있었지만 현재는 차분한 분위기 속에 우한 교민들에 대한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그런데 지난 3일 아산에서 16번째 확진자가 나왔다는 SNS에 글이 올라와 불안을 조장했다. 이시종 도지사는 “가짜뉴스는 공포와 불안을 조장해 경제 심리를 위축시켜 지역경제를 더욱 어렵게 만드는 만큼 가짜뉴스를 막고 감염병과 관련된 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17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구리시와 인접한 남양주시도 온라인 카페·SNS 등에 허위사실을 유포한 최초 게시자와 유포자에 대해 즉각적으로 경찰에 수사 의뢰하고 향후에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가짜뉴스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지난 5일 확진자 발표 이후 ‘확진자가 구리시 ○○동 ○○아파트 주민’이라는 내용의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SNS를 통해 확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일에는 확진자가 현재까지도 발생하지 않은 제주도에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내용이 유포됐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가짜뉴스들의 문제는 불안을 조장하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지역경제의 위축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에 유포자들은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