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의 반란 시작됐다...KCGI·반도건설과 3자연대 구축
조현아의 반란 시작됐다...KCGI·반도건설과 3자연대 구축
  • 강민경 기자
  • 승인 2020.01.31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자 공동 입장문 발표..."전문경영인 체제 도입, 3자 모두 경영일선 나서지 않을 것"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31일 KCGI, 반도건설과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대한항공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31일 KCGI, 반도건설과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대한항공>

[인사이트코리아=강민경 기자]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이 결국 3자 공동전선을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오는 3월 한진칼 주주총회를 앞두고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이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31일 법무법인 태평양은 조 전 부사장과 KCGI, 반도건설 명의의 3자 공동 입장문을 통해 “대한항공을 비롯한 한진그룹의 현재 경영상황이 심각한 위기상황이며 그것이 현재의 경영진에 의하여는 개선될 수 없다”며 “전문경영인제도 도입에 3자 모두가 공감했다”고 밝혔다.

이들 3자는 입장문에서 “전문경영인제도 도입을 포함한 기존 경영방식의 혁신, 재무구조의 개선 및 경영 효율화를 통해 주주가치의 제고가 필요하다는 점에 함께 공감하며 다가오는 한진칼의 주주총회에서 의결권 행사와 주주제안 등 한진그룹의 성장과 발전을 위한 활동에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KCGI가 꾸준히 제기해 온 전문경영인제도의 도입을 통한 한진그룹의 개선 방향에 대해 기존 대주주 가족의 일원인 조 전 부사장이 많은 고민 끝에 전적으로 공감하고 새로운 주주인 반도건설 역시 그러한 취지에 적극 공감함으로써 전격적으로 이뤄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들 3자는 경영 일선에 나서지 않고 전문경영인에 의한 혁신적 경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아래는 3자 공동 입장문 전문이다.


한진칼 주주 KCGI·조현아·반도건설의 공동 입장문

한진그룹의 지주회사인 주식회사 한진칼의 주요주주 KCGI, 조현아 및 반도건설은 다가오는 한진칼의 주주총회를 앞두고 다음과 같은 내용에 공감하고 합의하여 공동의 입장을 발표합니다.

1. 저희는 국민의 기업인 대한항공을 비롯한 한진그룹의 현 재 경영상황이 심각한 위기상황이며 그것이 현재의 경영진에 의하여는 개선될 수 없고 전문경영인제도의 도입을 포함한 기존 경영방식의 혁신, 재무구조의 개선 및 경영 효율화를 통하여 주주가치의 제고가 필요하다는 점에 함께 공감하였습니다.

2. 저희는 이를 위해 다가오는 한진칼의 주주총회에서 의결권 행사와 주주제안 등 한진그룹의 성장과 발전을 위한 활동에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하였습니다. 이러한 저희 세 주주의 합의는 그동안 KCGI가 꾸준히 제기해 온 전문경영인 제도의 도입을 통한 한진 그룹의 개선 방향에 대해 기존 대주주 가족의 일원인 조현아 전 부사장이 많은 고민 끝에 전적으로 공감 하고 새로운 주주인 반도건설 역시 그러한 취지에 적극 공감함으로써 전격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었습니다.

3. 저희는 앞으로 한진그룹의 전문경영인 체제와 이사회 중심 경영을 강화하여, 어느 특정 주주 개인의 이익에 좌우되지 않고 그동안 소외되었던 일반주주들의 이익을 증진하며, 주주 공동이익을 구현할 수 있는 모범적인 지배구조를 정립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저희 세 주주는 경영의 일선에 나서지 않고 전문경영인에 의한 혁신적 경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4. 저희는 다시 한 번 한진그룹의 위기상황을 깊이 인식하고 향후 사업구조의 개선과 주력사업의 강화를 통하여 주주가치를 제고하고 그룹을 성장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을 적극 제시 할 것이며, 그러한 과정에서 주주가치는 물론 한진그룹의 임직원 고객, 파트너의 권익도 함께 증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2020. 1. 31

KCGI·조현아·반도건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