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정의선·최태원·구광모...4대그룹 총수 한 자리에
이재용·정의선·최태원·구광모...4대그룹 총수 한 자리에
  • 도다솔 기자
  • 승인 2020.01.02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주재 신년회 참석…같은 테이블 앉아 새해 인사 나눠
구광모(왼쪽부터) LG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이재용삼성전자 부회장이 2일 오전 서울시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국내 각계대표·특별초청 인사들과의 신년 합동 인사회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구광모(왼쪽부터) LG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이재용삼성전자 부회장이 2일 오전 서울시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의 국내 각계대표·특별초청 인사들과의 신년 합동 인사회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새해 국내 4대 그룹 총수들이 청와대 주최 행사에 모두 참석했다. 4대 그룹 총수들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은 지난해 사우디 왕세자와의 회동 이후 반년 만이다.

2일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 주재 아래 오전 11시부터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경제계 등 각계각층과 정부 주요인사 등 250여명이 모인 가운데 정부 신년합동인사회를 개최했다. '확실한 변화 대한민국 2020' 주제로 열린 이번 신년합동 인사회에는 4대 그룹 총수를 비롯한 기업인들이 대거 참석했다.

경제 단체장과 4대 기업 총수, 금융·보험단체, 중견·중소벤처기업, 사회적 경제 기업, 소상공인 등 경제계 대표, 과학기술계 대표, 종교, 시민사회계 대표 등 각계각층의 인물들이 참석했으며 5부 요인과 국무위원, 주요정당 대표, 국회 상임·특별위원장, 시·도지사와 시·도교육감 등 주요 인사도 초청됐다. 이번에도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초대받지 못했다.

이재용(왼쪽) 삼성전자 부회장과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이재용(왼쪽) 삼성전자 부회장과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재계 총수 가운데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오전 10시24분쯤 가장 먼저 행사장에 도착했다. 다음 10시30분쯤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행사장을 찾았으며 이어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등이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출장 일정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불참했다.

악수하는 이재용(왼쪽부터)부회장과 최태원 회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가운데는 정의선 부회장.뉴시스
악수하는 이재용(왼쪽부터)부회장과 최태원 회장이 악수를 하고 있다. 가운데는 정의선 부회장.<뉴시스>

이날 경제계 주요 인사들이 앉은 곳은 '5번 테이블'이었다. 4대그룹 총수들은 지난해 신년회처럼 같은 테이블에 나란히 자리했다. 행사장 내 5번 테이블에는 이재용 부회장, 최태원 회장, 정의선 수석부회장, 구광모 회장을 비롯해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손경식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등이 배정됐다.

이날 총수들은 서로 악수하며 반갑게 새해 인사를 한 뒤 밝은 표정으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날 이재용 부회장은 청와대 신년회를 마친 후 화성사업장 내 반도체 연구소를 찾아 DS 부문 사장단과 미래 반도체 기술에 대한 전략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도 청와대 신년회 이후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SK그룹의 2020년 시무식에 참석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