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16 11:49 (토)
구본웅 희귀작 '고행도' '만파' 첫 경매
구본웅 희귀작 '고행도' '만파' 첫 경매
  • 노철중 기자
  • 승인 2019.11.07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35·1937년 제작한 한지에 먹 그림...추정가 2500만~5000만원
추정가 2500만~5000만원, 구본웅, 만파 卍巴,ink on paper,27×24cm, 1937 뉴시스
추정가 2500만~5000만원, 구본웅, 만파 卍巴,ink on paper,27×24cm, 1937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구본웅(1906~1953)의 희귀 작품 두 점이 경매를 통해 첫 공개된다. 1935년과 1937년에 제작된 것으로 알려진 ‘고행도’와 ‘만파’다. 야수파나 표현파처럼 강렬한 붓터치와 원색을 사용한 구본웅의 유화 작품과는 달리 한지에 먹을 사용해 불교적 내용을 그린 작품이다. 그동안 소재가 알려지지 않아 사진으로만 전해지던 그림이다.

미술품 경매사 케이옥션은 오는 20일 개최하는 ‘11월 경매’에 구본웅의 ‘고행도’와 ‘만파를 각각 추정가 2500만원에서 5000만원에 출품한다고 7일 밝혔다.

구본웅의 작품은 두 점 모두 석가모니의 일생을 8개 장면으로 나누어 설명하는 ‘팔상도’ 가운데 여섯 번째인 ‘수하항마’를 그린 것이다. ‘고행도’는 석가가 보리수 아래에서 수행하다가 이를 방해하는 마왕의 9가지 유혹과 위협을 물리치고 6년 고행 끝에 참 진리를 깨닫는 장면이고 '만파'는 마왕의 항복을 받은 석가가 열반에 들고 있는 모습을 그린 것이다.

‘만파’는 1937년 구본웅이 제2회 ‘목시회’ 전에 출품한 유화 작품 '만파'와 동일한 내용이다. 케이옥션은 “이번 경매 출품작이 먼저 제작되었고 이를 바탕으로 본격적인 유화 작품을 제작해 출품한 것으로 짐작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