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3분기 누계 매출 6조3426억원, 영업이익 3193억원
대우건설 3분기 누계 매출 6조3426억원, 영업이익 3193억원
  • 도다솔 기자
  • 승인 2019.10.31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이 31일 올해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대우건설이 31일 올해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은 31일 공시를 통해 올해 3분기까지 누계 경영실적 잠정집계 결과(연결기준) 신규 수주 7조4226억원, 매출 6조3426억원, 영업이익 3193억원, 당기순이익 179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대우건설은 3분기까지 7조4226억원의 수주 실적을 기록하면서 올해 목표인 10조5600억원의 70%를 달성했다. 전년 동기(6조7061억원) 대비 10.7% 증가했으며 현재 32조5531억원의 수주잔고를 보유해 연간매출 대비 4년치 일감을 확보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올해 대외적인 경영환경 악화에도 불구하고 국내외에서 업계 최고 수준의 수주성과를 기록하며 내년부터 본격적인 실적 반등을 위한 기초를 다지게 됐다”며 “특히 국내 건설사 최초의 LNG액화 플랜트 원청사 지위를 획득한 나이지리아 LNG Train 7의 본계약이 4분기에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돼 올해 수주 목표는 초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에서는 실적 하락이 두드러졌다. 3분기에 매출 6조3426억원, 영업이익은 319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에 비해 각각 23.7%, 37.9% 감소한 수치다. 

사업부문별 매출은 ▲주택건축사업부문 3조8448억원 ▲플랜트사업부문 1조1868억원 ▲토목사업부문 9733억원 ▲베트남 하노이 THT 개발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는 연결종속기업 3377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1795억원을 기록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2016년 회계법인 의견거절과 2018년 분양사업 지연으로 인한 수주감소 영향으로 최근 일시적으로 매출 감소가 이루어지고 있으나, 올해 이라크 컨테이너터미널과 침매터널 제작장 수의계약 등 양질의 해외사업 수주가 지속되고 있고 주택건축사업과 베트남 개발사업 등 수익성이 좋은 사업부문의 매출이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매출·영업이익 등 경영실적 반등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