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새 영업체계 'PG 2.0' 도입한 서초동종합금융센터 오픈
KB국민은행, 새 영업체계 'PG 2.0' 도입한 서초동종합금융센터 오픈
  • 이일호 기자
  • 승인 2019.10.29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은행은 지난 28일 대면 영업채널의 혁신 모델을 적용한 서초동종합금융센터를 새롭게 오픈했다. 사진은 허인(왼쪽 일곱번째) 행장 등 임직원이 테이프커팅을 하는 모습.<KB국민은행>

[인사이트코리아=이일호 기자] KB국민은행은 지난 28일 대면 영업채널의 혁신 모델을 적용한 서초동종합금융센터를 새롭게 오픈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오픈한 서초동종합금융센터는 새롭게 도입하는 ‘PG 2.0’의 첫 번째 영업채널로 기존 거점지점에서 업그레이드된 ‘유니버설 허브 지점’으로 바뀐다. ‘PG 2.0’은 지역 거점인 유니버설 허브 점포의 대형화를 통한 종합금융서비스 제공, 거점 내 지점의 업무별 특화점 운영, 거점 내 지점간의 협업 마케팅 콘텐츠 강화가 골자다.

특히 ‘PG 2.0’은 디지털 기반 혁신을 통해 파트너십 그룹(PG) 내 점포간 체계적인 협업을 지원하고 고객에게 보다 확장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PG 2.0’ 영업체계에서 유니버설 허브 지점으로 거듭난 서초동종합금융센터는 상담공간의 분리를 통해 보다 진일보된 고객 서비스를 선보인다.

1층 디지털 존에서는 고객이 대기시간 없이 STM(Smart Teller Machine), ATM), 공과금자동수납기 등을 통해 간편 뱅킹 업무를 이용할 수 있다. 대출 등의 금융상담이 필요할 경우 2층 상담전용창구에서 보다 여유롭고 편안하게 상담 받을 수 있는 형태다.

3층에는 PB센터와 증권업무를 볼 수 있는 복합점포가, 4층은 전문적인 금융 세미나와 문화관련 콘텐츠를 제공하는 스타라운지와 세무, 부동산 등 전문적인 금융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자산관리자문센터가 신설됐다.

디지털에 기반한 새로운 지점도 서초동 파트너십 그룹(PG)에 신설된다. STM, ATM 등의 디지털기기와 스마트매니저로만 구성된 디지털셀프점이 교대 인근에 신설되며 남부터미털 지점은 현금 거래 없이 상담 전용 창구가 운영되는 디지털금융점(Cashless)으로 전환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PG 2.0’영업체계는 확장된 금융서비스 제공과 디지털 기반 Hi-touch를 통해 고객중심 가치를 실현할 것이다”며 “일정기간 시범운영 후 다른 파트너십 그룹에도 PG 2.0을 적용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atom@insightkorea.co.kr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