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유망특허 기술 중소기업에 이전한다
한전, 유망특허 기술 중소기업에 이전한다
  • 한경석 기자
  • 승인 2019.07.2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망특허 기술이전 설명회 개최...30여건 기술이전 예정

[인사이트코리아=한경석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지난 23일 한전 본사에서 에너지밸리 협약 기업 및 전력산업 분야 기업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KEPCO 사업화 유망특허 기술이전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한국전력이 에너지밸리 협약 기업 및 전력산업 분야 기업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KEPCO 사업화 유망특허 기술이전 설명회’를 열었다. 한전
한국전력이 에너지밸리 협약 기업 및 전력산업 분야 기업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KEPCO 사업화 유망특허 기술이전 설명회’를 열었다. <한전>

한전이 보유하고 있는 특허 및 기술을 기술이전 희망 기업들에게 홍보하기 위한 자리로 기술도입 기업은 이전받은 기술을 바탕으로 제품개발에 활용하게 된다.

한전과 기술보증기금, 광주테크노파크, 녹색에너지연구원, 에너지밸리기술원이 주관한 이번 설명회는 한전이 보유한 특허기술 이전을 통해 중소기업의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설명회는 사업화 유망기술 소개, BIXPO 2019 국제발명대전 안내, 에너지밸리 지원 사업 및 중소기업 동반성장 사업 소개, 소액특허 및 무상기술 나눔 상담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설명회를 통해 70건의 기술이전상담을 시행했으며, 총 30여건의 기술이전 계약이 체결될 예정이다.

한편 설명회에 참석한 김태옥 한전 기술기획처장은 “이번 설명회를 통해 한전이 보유한 우수한 기술들이 많은 기업으로 이전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전은 앞으로도 신기술의 산업계 확산을 위해 ‘유망특허 기술이전 설명회’를 권역별로 지속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