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12:13 (목)
현대자동차·아람코, 수소에너지 확산 협력 강화키로
현대자동차·아람코, 수소에너지 확산 협력 강화키로
  • 노철중 기자
  • 승인 2019.06.26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에너지 인프라·자동차·탄소섬유 협력 강화 MOU 체결
정의선(왼쪽) 현대자동차그룹는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아민 H. 나세르 아람코 대표이사 사장이과 만나 수소에너지 및 탄소섬유 소재 개발 협력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현대자동차
정의선(왼쪽)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아민 H. 나세르 아람코 대표이사 사장과 수소에너지 및 탄소섬유 소재 개발 협력 강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현대자동차>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현대자동차는 지난 25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사우디의 글로벌 종합에너지 화학기업 아람코와 수소에너지 및 탄소섬유 소재 개발 협력 강화를 주요 내용으로 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아민 H. 나세르 아람토 대표이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차와 아람코는 MOU 체결을 위해 올해 초부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사업을 중심으로 공통의 관심사를 도출, 시너지가 가능한 협력 분야를 모색해 왔다. 이날 MOU 체결을 위해 현대차와 아람코는 국내에서 수소 공급 및 수소충전소 확대를 위해 전략적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올해 도심 지역 4곳, 고속도로 휴게소 4곳 등 총 8곳에 수소충전소를 자체 구축하고 있다. 아람코와 함께 국내에서 수소충전소를 확대 구축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함께 마련할 방침이다. 두 회사는 사우디아라비아 내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실증 사업도 추진한다. 아람코는 현대차의 승용 수소전기차·수소전기버스를 사우디아라비아 현지에 도입해 실증 사업을 하고 보급 확대 가능성을 타진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최근 1회 충전으로 450㎞ 주행이 가능한 신형 수소전기버스 양산을 시작했으며, 아람코와 스위스 ‘H2에너지’에 올해부터 오는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총 1600대 규모의 수소전기 대형트럭도 공급한다.

이외에도 두 회사는 ▲탄소섬유 소재 시장 확대 ▲자동차 관련 비즈니스 ▲미래 자동차 기술 등에 대해서도 협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사우디 아람코와 현대차의 협력관계는 기존 사업뿐만 아니라 미래 신사업에 대한 협력관계까지 의미한다”며 “이번 MOU가 양사간 전략적 협력 관계를 더욱 단단하게 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아흐마드 A. 알 사디 테크니컬서비스 수석부사장은 “수소와 비금속 분야에서 새로운 성장 기회를 찾으려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향한 중요한 첫 걸음으로 현대자동차와의 파트너십을 기대한다”며 “사우디 아람코는 다양한 사업 기회를 제공해줄 비금속 소재 활용 분야에서 선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