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1 14:31 (토)
'형제'들에게 퍼주다 곳간 빈 두산중공업, 돌파구는 없나
'형제'들에게 퍼주다 곳간 빈 두산중공업, 돌파구는 없나
  • 도다솔 기자
  • 승인 2019.03.20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리한 계열사 지원 등으로 신용등급 하락...정부 탈원전 정책이 실적 악화 불러
두산중공업이 제주시 한경면 해상에 설치한 30MW급 탐라해상풍력발전단지.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이 제주시 한경면 해상에 설치한 30MW급 탐라해상풍력발전단지.<두산중공업>

[인사이트코리아=도다솔 기자] 두산그룹의 핵심인 두산중공업이 좀처럼 부진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건설경기 침체로 두산건설이 위기를 맞자 두산중공업이 이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달 대규모 유상증자를 결정하면서 두산중공업 주가가 급락하기도 했다.

두산건설은 4200억원의 유상증자를 결정했고 이 중 3000억원을 최대주주인 두산중공업이 책임진다. 두산중공업도 6000억원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여기에 지주회사인 (주)두산이 2000억원 가량을 더 출자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낌없이 주다가 신용등급 하락

업계에서는 두산중공업의 유상증자 결정은 그룹의 재무개선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말과 함께 무리한 선택이라는 시각도 존재한다. 두산중공업 역시 외부 차입이나 자산 매각으로 유동성을 메워야 하는 처지에 반복되는 계열사들의 부실을 스스로 총대 메고 해결할 필요가 있느냐는 지적이 많은 게 사실이다.

두산중공업은 그동안 두산건설뿐 아니라 두산인프라코어, 두산엔진 등의 최대주주로서 두산건설에 대규모 유상증자를 실시하고 4000억원 규모의 상환전환우선주(RCPS) 주주 간 계약에 참여하는 등 발벗고 지원에 나섰다.

2013년에도 3900억원의 유상증자와 4000억원의 RCPS 발행 등을 통해 두산건설을 도왔다. 하지만 당시는 두산중공업이 세계 2위의 시장 지위를 갖고 있었고 연결기준 매출이 전년(2012년) 대비 2배 많은 20조원에 달했다. 영업이익도 1조원에 가까워 계열사들을 도와줘도 큰 무리가 없을 만큼 기초체력이 탄탄했다.

당시만 해도 두산중공업의 신용등급은 ‘A-’에 등급전망도 안정적 등급인 터라 낮은 금리로 대규모 조달이 가능했다. 당시 지주사인 (주)두산과 두산인프라코어의 신용등급도 각각 A-, A등급 수준이었다.

그러나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 등으로 핵심인 발전사업 비중이 감소하면서 외형 축소가 본격화되고 있다. 실제로 중공업의 발전 설비 매출 규모는 2017년 3조1598억원에서 지난해 2조8745억원으로 주저앉았다.

그럼에도 계열사들에 대한 잇따른 지원은 두산중공업 자체의 재무건전성 악화를 불러왔고 결국 신용등급은 ‘A등급’에서 밀려났다. 유상증자가 결정된 후 한국기업평가는 지난달 26일 두산중공업의 신용등급을 종전 ‘BBB+’에서 ‘BBB0’ 수준으로 한 등급 낮췄다. 등급전망은 ‘부정적’을 부여했다.

김동혁 한기평 기업본부평가3실 수석연구원은 “두산중공업은 2016년 이후 수주잔고 감소 추세를 이어왔다”며 “2016년까지 2조원 가량을 유지했던 석탄발전 매출은 2017년부터 감소해 2조원을 밑돌고 있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글로벌 석탄발전과 원자력 발전설비용량의 연평균 성장률(CAGR)은 1%도 채 안되며 국내의 경우에도 2023년까지 성장률이 3%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전망했다. 그마저도 신규 발주는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내후년 신고리 원전 공사가 마무리되면 원자력 매출은 급격히 감소할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이다. 더불어 수익성이 좋은 원자력 매출 감소는 영업이익 감소를 가속화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두산 중공업이 자본 확충 등 재무구조 개선 노력에도 과중한 재무부담이 지속될 경우 신용평가기관들이 신용등급을 ‘BBB-’ 이하로 낮출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A등급조차 자금조달이 힘든 회사채 시장 특성상 그룹의 캐시카우 역할을 하는 두산중공업의 등급이 ‘BBB급’으로 떨어지면 그룹 전반의 유동성에 심각한 문제가 생길 수 있다.

두산중공업, 출구는 없나?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원자력과 화력발전이 주력사업인 두산중공업은 뾰족한 묘수를 찾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2017년 6월 고리원전1호기 가동을 중단하기로 하고 당시 국내 전기 생산에서 70%를 담당하는 원자력발전소와 화력발전소를 2030년까지 30%로 낮추기로 결정했다. 친환경 연료인 액화천연가스(LNG)는 기존 20%에서 37%, 신재생에너지는 5%에서 20%로 끌어올리겠다는 구상이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라 두산중공업이 직격탄을 맞으며 중공업 부문 신규 수주는 2016년 9조530억원에서 2017년 5조510억원, 지난해는 3조6910억원 등 감소세가 두드러진다.

원자력 및 화력 발전 부문의 누적 수주 잔존액은 2017년 3분기 9조5511억원에서 지난해 3분기 9조359억으로 줄었다. 특히 국내 원자력발전소에 집중했던 두산중공업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영업실적 악화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두산중공업은 악화하는 대내외 환경을 극복하기 위해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 강화, 풍력발전·태양광·원전 해외시장 매출 확대 등을 추진 중이다.

ESS는 전기가 낮에 많이 소비되고 야간에는 소비가 적다는 점을 감안해 야간에 전기를 비축해 주간에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장치다. 그러나 ESS 사업은 아직 초기단계라서 수익을 내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지난해 3분기 기준 발전 부문 수주액 2조2886억원 중 ESS사업은 290억원에 불과하다. 발전 부문 수주액 중 1.2%에 그친 셈이다.

풍력발전도 크게 다르지 않다. 풍력발전 수주액은 2018년 3분기 1511억원으로 두산중공업 발전 부문 수주액 중 6.6%에 머물고 있다.

그나마 자회사인 두산인프라코어는 비교적 선전하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올해 세계 건설기계 업체의 최대 각축장인 미국 등 북미와 유럽에서 지난해에 비해 11% 성장한 8400억원대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력사업인 원전사업이 정부 정책으로 큰 타격을 받은 데다 차세대 먹거리 사업인 ESS 사업과 풍력발전 사업 등도 아직 별다른 성과를 못 내면서 두산중공업이 위기 극복을 위해 어떤 승부수를 띄울지 주목된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