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박현주재단 장학생, 신생아 희망싸개 봉사활동 펼쳐
미래에셋박현주재단 장학생, 신생아 희망싸개 봉사활동 펼쳐
  • 이일호 기자
  • 승인 2019.02.15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해구호협회 희망브리지 캠페인 참여...제작한 출산키트는 방글라데시 재해 지역 산모가정 전달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은 사회복지시설을 이용하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오는 8월에 진행할 청소년 금융 메이커 교육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은 장학생들과 신생아 희망싸개 만들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홍콩 회장.<미래에셋자산운용>

[인사이트코리아=이일호 기자]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은 장학생들과 신생아 희망싸개 만들기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말 선발된 23기를 중심으로 한 미래에셋 해외교환장학생은 재해구호협회 희망브리지에서 실시하는 희망싸개 캠페인에 참여했다. 의료 혜택을 받기 어려운 재난 상황에 처한 기후난민 산모가 안전하게 출산하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참가자들이 제작한 신생아용 손싸개와 속싸개를 비롯한 출산키트는 방글라데시 재해 지역 산모가정에 전달된다.

이어 최근 교환학생을 마친 선배 장학생들이 해외 파견을 통해 얻은 경험담을 신규 장학생들과 공유하는 멘토링 시간을 가졌다.

미래에셋박현주재단 관계자는 "장학생들은 미래에셋박현주재단과 함께 사회공헌 활동에 참여하며 본인들이 받은 나눔의 문화를 다시 사회에 확산시키고 있다"며 "연탄나눔부터 ‘희망의 집짓기’ ‘벽화 그리기’ ‘제빵봉사’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2000년 설립된 미래에셋박현주재단은 ‘따뜻한 자본주의의 실천’을 위해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아동·청소년을 중심으로 사회복지 사업과 임직원들이 참여하는 나눔문화를 실천하고 있다. 더불어 '젊은이들의 희망이 되겠습니다'란 기치 아래 다양한 인재육성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해외 장학 프로그램을 운용해 2007년부터 5117명의 학생을 50개국에 파견했다. 지난해 12월에는 이번 봄학기에 파견할 제23기 미래에셋 해외 교환장학생 300명을 선발해 장학증서 수여식을 가졌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