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4-20 09:13 (토)
윤석헌의 금감원 '군살 빼기'...15개 팀 통폐합 조직개편
윤석헌의 금감원 '군살 빼기'...15개 팀 통폐합 조직개편
  • 이일호 기자
  • 승인 2019.02.08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개 국·실 298개 팀을 60개 국·실 283개 팀으로...핀테크·자본시장 조직은 늘려
지난 1일 금감원이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사후 특별감리를 통해 분식회계가 있었다고 잠정 결론을 내린 가운데 금융기관과 회계법인에 대한 책임론이 뒤따르고 있다.<뉴시스>
금융감독원은 18개 팀을 폐지하고 3개 팀을 신설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8일 밝혔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일호 기자] 금융감독원은 18개 팀을 폐지하고 3개 팀을 신설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8일 밝혔다.

이에 따라 금감원 조직은 60개 국·실 298개 팀 체제에서 60개 국·실 283개 팀으로 바뀌었다.

금감원은 검사·조사부서 내 소규모 팀을 통폐합하는 방식으로 팀 수를 줄였다. 대신 검사·조사부서 정원은 13명 늘렸다. 전문실무인력 비중을 높여 역량을 강화한다는 게 금감원 측 설명이다.

조직개편으로 팀을 줄이는 상황에서도 핀테크와 자본시장 조직은 확대했다. IT·핀테크 전략국 내에 디지털 금융감독팀을 신설하고 핀테크지원실을 핀테크혁신실로 재편했다.

핀테크혁신실은 금융사 등의 준법성 향상을 위한 레그테크(RegTech·IT 기술을 활용한 금융규제 준수)와 소비자 보호 강화를 위한 섭테크(SupTech·최신 기술을 활용한 금융감독) 등 혁신금융서비스를 지원한다.

자본시장감독국에는 혁신·모험기업을 지원하는 투자금융팀을 신설했다. 금융감독연구센터는 거시건전성 감독국으로 재편하면서 1개 팀을 신설하고 2개 팀은 폐지했다.

또 국제협력국장이 금융중심지지원센터를 통할하도록 하고 서민·중소기업지원실은 포용금융실로 재편했다.

금감원은 지난달 공공기관으로 지정되지 않는 조건으로 5년 안에 팀장급인 3급 이상 상위직급 비중을 현재 43%에서 35%로 줄이기로 했다.

조직개편 후 금감원 조직도.<금감원>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