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20 22:25 (목)
文 대통령 신년사 경청하는 재계 총수들
文 대통령 신년사 경청하는 재계 총수들
  • 이승희 기자
  • 승인 2019.01.02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평등과 양극화 키우는 경제 아니라 경제성장 혜택 온 국민이 함께 누리는 경제 돼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등 재계 총수들이 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9 기해년 신년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인사를 듣고 있다.뉴시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재계 총수들이 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9 기해년 신년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인사를 듣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승희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일 올해를 경제 성과를 체감하는 원년의 해로 만들겠다고 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신년 인사회 모두 발언에서 "2019년은 정책의 성과들을 국민들께서 삶 속에서 확실히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의 삶이 고르게 나아지고 불평등을 넘어 함께 잘 사는 사회로 가는 첫 해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역대 대통령 가운데 최초로 신년 인사회를 청와대가 아닌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최한 것도 경제에 올인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그 모든 중심에 '공정'과 '일자리'가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다짐한다"며 "촛불은 더 많이 함께 할 때까지 인내하고 성숙한 문화로 세상을 바꿨다. 같은 방법으로 경제를 바꿔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어머니 아버지들은 내일을 위해 한평생 아끼고 살았다. 자식들을 생각하며 자신을 위해서는 잘 쓰지도 못했다"면서 "그러나 나라 경제가 좋아지고 기업은 성장하는데 왜 내 삶은 나아지지 않는지 힘들어 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지금 중대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 매 정부마다 경제성장률이 낮아저 이제는 저성장이 일상화 됐다. 선진경제를 추격하던 경제모델이 한계에 다다랐다"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경제 위기를 타개할 방법으로 기업의 혁신과 정부의 새로운 산업정책을 꼽았다. 기업이 가치를 창출하는 혁신을 벌이면, 구조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산업정책으로 뒷받침하겠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선진국을 따라가는 경제가 아니라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선도하는 경제, 불평등과 양극화를 키우는 경제가 아니라 경제성장의 혜택을 온 국민이 함께 누리는 경제라야 발전도 지속가능하고, 오늘이 행복해 질 수 있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의 혁신을 뒷받침하는 경제 정책과 관련해 ▲스마트 공장 3만개 보급 ▲스마트 산단·스마트 시티 모델 조성 ▲데이터·인공지능·수소경제·자율주행차 등 혁신성장을 위한 예산 투입 등을 거론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