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20 17:54 (화)
슈뢰더 전 총리와 아내 김소연씨 광주 방문
슈뢰더 전 총리와 아내 김소연씨 광주 방문
  • 이은진 기자
  • 승인 2018.10.26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부인 김소연씨가 26일 오후 광주송정역사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뉴시스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부인 김소연씨가 26일 오후 광주송정역사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은진 기자] "아내가 오랫동안 살았고 공부했던 도시인만큼 꼭 오고 싶었습니다."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가 부인 김소연씨와 함께 26일 낮 12시 7분 광주송정역에 도착했다.

슈뢰더 전 총리는 "국립5·18민주묘지와 광주비엔날레 관람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고 말했다.

이번 방문에는 통역사이자 부인 김소연씨가 동행하며, 한·독 관계증진 파트너로서 친분을 쌓은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일정을 함께 한다.

슈뢰더 전 총리 일행은 이날 오후 3시20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방문, 오월영령에 참배한다. 5·18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의 참상을 세계에 알린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 독일 기자의 유해가 봉안된 추모비도 찾는다.

슈뢰더 전 총리는 그동안 한반도 문제에 대해 지속적이고 큰 관심을 가져왔으며, 독일 통일의 경험을 한국과 긴밀히 공유해온 바 있다.

슈뢰더 전 총리의 부인 김소연씨는 전남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한 뒤, 독일어 전문통역사로 활동하다가 슈뢰더 전 총리와 만나 올해 결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