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1사 1촌 결연 마을 찾아 봉사활동 펼쳐
대한항공, 1사 1촌 결연 마을 찾아 봉사활동 펼쳐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8.10.21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홍천군 명동리에서 15년째 농번기 일손 도와

[인사이트코리아=이기동 기자] 대한항공은 지난 19일 강원도 홍천군 명동리 마을을 찾아 가을철 농번기 일손 돕기 및 의료봉사활동을 펼쳤다.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15년째 기업과 농촌간 상생의 의미를 다지기 위해 강원도 명동리 마을과 1사 1촌 자매결연을 맺고 매년 2회씩 농촌일손돕기 봉사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명동리는 1999년부터 마을 전체가 친환경 농법으로 경작하는 찰벼와 고추, 옥수수 등 다양한 농작물을 재배하는 ‘무농약 마을’로 유명하다.

이번 행사에는 대한항공 직원 및 가족으로 구성된 자원봉사자들을 비롯해 대한항공 항공의료센터 의료봉사단 의사·간호사 등 50여 명이 참여했다.

대한항공 임직원들이 농촌일손돕기 봉사활동을 마친 후 마을 주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대한항공
대한항공 임직원들이 농촌일손돕기 봉사활동을 마친 후 마을 주민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대한항공>

강원 홍천군 명동리에서 15년째 농번기 일손 도와

자원봉사자들은 논밭 농작물 수확 및 잡초제거 등 농촌의 일손을 도왔으며, 의료봉사단은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맥박, 혈압 등 활력징후를 측정해 전문의사의 문진과 진찰 후 약처방 등 의료 봉사를 펼쳤다.

대한항공은 일손 돕기 봉사활동 외에도 마을 환경정리와 간단한 의약품 등을 기증했으며, 명동리에서 수확한 농산물로 만든 유기농 농산물을 구입했다.

또한 이번에 구입한 명동리 유기농 농산물은 지난해에 이어 서울 강서구에 거주하는 독거노인들에게 전달할 예정으로 나눔 실천과 동시에 농가 수익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지속적이고 다양한 봉사활동을 실천하고 ‘이웃과 함께하는 기업’으로 거듭나 지역사회와의 상생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