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20 17:54 (화)
문재인 대통령-파리 시장 "반갑습니다"
문재인 대통령-파리 시장 "반갑습니다"
  • 이은진 기자
  • 승인 2018.10.16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6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시청에서 안 이달고 파리시장과 인사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6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시청에서 안 이달고 파리시장과 인사하고 있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은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대북제재 완화'에 대한 국제사회 여론을 환기시키는데 공을 들이고 있다. 문 대통령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프랑스를 공식 방문한 자리에서 북한 비핵화 촉진을 위한 유엔제재 완화 필요성을 거론하며 프랑스에 이 같은 역할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각) 한·프랑스 정상회담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적어도 북한의 비핵화가 되돌릴 수 없는 단계에 왔다는 판단이 선다면 유엔제재 완화를 통해 북한의 비핵화를 더욱 촉진해야 하며, 마크롱 대통령께서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이 같은 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프랑스에 북한의 비핵화를 촉진할 제재 완화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한 셈이다. 이는 프랑스가 5개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중 한 곳이고, 프랑스의 역할론을 강조해 국제사회 분위기를 끌어올리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