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9-21 20:06 (금)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대란' 끝...새 업체서 정상 공급 시작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대란' 끝...새 업체서 정상 공급 시작
  • 노철중 기자
  • 승인 2018.09.12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이트고메코리아 기내식 제조시설 완비…박삼구 회장 "실추된 이미지 회복에 힘 모으자"
아시아나항공은 '기내식 대란'에 종지부를 찍고 12일 오전 7시 30분 베트남 호치민으로 향하는 OZ731편부터 기내식 정상 공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기내식 대란'을 마무리 짓고 12일 오전 7시 30분 베트남 호치민으로 향하는 OZ731편부터 기내식 정상 공급을 시작했다고 밝혔다.<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기내식 공급업체 이전 작업을 마무리 짓고, 12일부터 OZ731편을 시작으로 기내식 공급이 정상화 됐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7월부터 기내식을 공급해오던 샤프도앤코와의 임시 계약을 종료하고 게이트고메코리아(GGK)로부터 기내식을 공급 받는다.

GGK로부터 공급받은 기내식을 처음으로 서비스한 항공편은 오전 7시 30분에 인천공항에서 호치민으로 출발한 OZ731편으로, 이날 하루 동안 총 81편(인천/김포발 기준) 항공기에 3만여식의 기내식이 공급될 예정이다.

12일부터 아시아나항공 기내식을 책임질 새 기내식 업체 GGK의 생산 시설 모습.
12일부터 아시아나항공 기내식을 책임질 새 기내식 업체 GGK의 생산 시설 모습.<아시아나항공>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위치한 게이트고메코리아 기내식 제조시설은 2만5550㎡ 규모의 2층(지하1층, 지상2층) 시설로 일 최대 6만식 생산까지 가능하며, 작업자의 동선과 식품 위생관리를 최우선 고려해 만들어진 최첨단 시설이라는 게 아시아나항공 측 설명이다. GGK는 아시아나항공의 3만2000식~3만5000식의 기내식 생산을 담당하게 된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이번 이전을 계기로 GGK와 함께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품질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시킬 것”이라며 “지난 두 달여간 함께 했던 샤프도앤코에 감사 드리며 앞으로 게이트고메코리아와 함께 세계 최고의 기내식 서비스를 제공해 빠른 시간 내에 고객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GGK 관계자는 “앞으로 안정적이고 고품질의 기내식 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은 지난 11일 서울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에서 열린 팀장급 이사 회의에서 “실추된 이미지를 회복하는데 최우선으로 힘을 모으자”며 자신도 아시아나 재건을 위해 초심의 마음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