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사회적 약자 아우르는 포용적 금융정책 주도”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사회적 약자 아우르는 포용적 금융정책 주도”
  • 이일호 기자
  • 승인 2018.06.05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대희 신임 신용보증기금 이사장.
윤대희 신임 신용보증기금 이사장.<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이일호 기자]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5일 “더불어 잘사는 경제를 만들기 위해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 가치 실현에 신보가 주도적으로 나서야 한다”며 “특히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시장논리에 치우진 부분을 바로 잡아 중소기업과 사회적 약자 등을 아우르는 포용적 금융정책을 주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신임 이사장은 이날 정식 임명 후 사내 게시판에 올린 취임사에서 “신보가 경제 패러다임을 대기업에서 중소기업으로 바꾸는 게임체인저(game changer)로 주도적으로 나서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이사장은 "중소기업이 혁신하고 성장할 수 있는 '혁신생태계'를 조성하고, 실패 후에도 재도전하는 선순환 구조를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 이사장은 1949년생으로 제물포고와 서울대 경영학과를 나왔다. 미국 캔자스대에서 경제학 석사, 경희대학교에서 경제학 박사를 받았다.

행정고시 17회로 공직에 입문해 재정경제원 총무과장, 재정경제부 대변인, 기획관리실장 등을 거쳐 참여정부에서 청와대 경제정책수석과 장관급인 국무조정실장을 역임했다. 신보 이사장 취임 전까지는 가천대학교 글로벌경제학과 석좌교수로 재직 중이었다.

공공기관인 신보는 이사장 직을 금융위원장이 제청해 대통령이 임명한다. 임기는 3년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