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18 21:55 (목)
[2018 베이징모터쇼] 현대차, 중국 전용 스포티 세단 ‘라페스타’ 세계 최초 공개
[2018 베이징모터쇼] 현대차, 중국 전용 스포티 세단 ‘라페스타’ 세계 최초 공개
  • 조혜승 기자
  • 승인 2018.04.25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신주류 85·95세대 공략...감각적이며 구조미 살린 스포티한 감성 연출

[인사이트코리아=조혜승 기자]

현대자동차는 25일 개막한 '2018 베이징 국제 모터쇼'에서 중국 전용 스포티 세단 ‘라페스타(Lafesta)’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왼쪽부터 천홍량 베이징현대 동사장, 서화의 북기그룹 동사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설영흥 현대자동차그룹 중국사업 담당 고문.<현대차>

 

현대자동차가 2018 베이징 국제 모터쇼에 참가해 중국 전용 스포티 세단 ‘라페스타(Lafesta)’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차는 25일(현지시각) ‘중국 신국제전람센터’에서 열린 ‘2018 베이징 국제 모터쇼’에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설영흥 현대자동차그룹 중국사업 담당 고문 등 현대자동차 관계자와 베이징현대 임직원, 중국 주요 매체 기자단 및 딜러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차 라페트사를 선보였다.

이번 베이징모터쇼에서 첫 공개한 라페스타는 독립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중국 신주류 85·95세대를 대상으로 운전의 재미를 살린 중국 전용 준중형 스포티 세단이다.

라페스타(Lafesta)는 이탈리아어로 ‘축제’를 뜻한다. 자유분방하고 열정적이며 개성을 가진 중국의 신세대 고객을 위한 축제라는 뜻에서 붙인 이름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라페스타는 베이징현대의 5번째 생산 기지인 충칭 공장에서 생산되며 올 가을부터 판매할 계획이다. 디자인은 현대차의 새 디자인 방향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가 반영돼 감각적이면서도 구조미를 살린 스포티한 감성을 연출했다. 차체 크기는 전고 1425mm, 전장 4660mm, 전폭 1790mm, 휠베이스 2700mm이다.

특히 라페스타는 중국 고객의 선호를 고려했다. 1.4·1.6 터보 엔진과 7단 DCT를 탑재해 우수한 동력 및 주행성능, 변속감을 제공하며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및 스마트 시스템 등 지능 안전 기술이 대거 탑재된다.

베이징현대 관계자는 “‘품질의 현대, 스마트한 미래’라는 새로운 브랜드 전략을 바탕으로 현지화 2.0 시대에 진입했다”며 “전동화, 스마트, 커넥티드 카 등 3가지 미래 핵심 기술 개발에 중점을 두고 제품뿐 아니라 서비스 를 차세대 소비자들의 다양한 니즈에 맞게 했으며 미래의 스마트한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현대자동차는 중국 전용 준중형 세단 올 뉴 위에동(CELESTA) 5도어도 중국 최초로 공개해 지난해 3월 중국 시장에 출시한 올 뉴 위에동 4도어와 함께 전시했다. 올 뉴 위에동 5도어는 상반기 중 중국 시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이번 베이징 모터쇼에서 1487㎡(약 450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총 14대의 차량을 전시해 관람객에게 미래 기술력과 브랜드를 적극 알린다는 계획이다. 이번 쇼에서 선보이는 '스마트 SUV 존’에서 중국 최대 ICT 기업 중 하나인 바이두와 협업으로 현지 최적화된 커넥티비티 기술을 탑재한 신형 ix35도 전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