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디트로이트] 기아차, 신형 K3 세계 최초 공개
[2018 디트로이트] 기아차, 신형 K3 세계 최초 공개
  • 조혜승 기자
  • 승인 2018.01.1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년 만의 풀체인지…국내 시장에는 1분기 중 선보일 예정

[인사이트코리아=조혜승 기자]

기아자동차는 15일(현지시각)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센터에서 열린 ‘2018 북미 국제 오토쇼에서 신형 K3(현지명 포르테)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기아차>
 

 

6년 만에 풀체인지 된 신형 K3가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기아자동차는 15일(현지시각) 미국 디트로이트 코보 센터에서 열린 ‘2018 북미 국제 오토쇼(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신형 K3(현지명 포르테)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재탄생한 신형 K3는 역동적 디자인에 볼륨감을 더한 다이나믹 디자인, 스타일리시하고 실용적인 실내공간,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 등을 갖춰 기존 모델보다 한층 진화한 것이 특징이다.

오스 헤드릭 기아차 미국판매법인(KMA) 상품기획담당 부사장은 “컴팩트 세단 시장은 미국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시장 중 하나”라며 “스타일, 패키지, 사양 등 다양한 면에서 크게 향상된 신형 K3가 미국 고객들에게 커다란 매력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형 K3는 기존 모델의 역동적인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볼륨감과 고급감을 더해 ‘업 스케일 다이나믹 세단’으로 거듭났다. 전면부는 롱후드 스타일을 기반으로 기아차의 상징인 호랑이코 형상의 라디에이터 그릴, X자 형태로 교차된 독특한 느낌의 주간주행등, 풀 LED 헤드램프 등을 적용했다.

전면 범퍼 아래쪽에는 대형 인테이크 그릴과 수평형 방향지시등이 포함된 에어커튼을 배치한 데 이어 측면부는 한층 길어진 후드를 기반으로 루프를 지나 트렁크까지 매끈하게 이어지는 쿠페형 루프라인을 구현했다. 후면부는 화살 모양을 형상화한 애로우 라인(Arrow-line) LED 리어 콤비램프와 트렁크 가니쉬를 적용해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했다.

신형 K3는 전장 4640mm, 전폭 1800mm, 전고 1440mm로 기존 모델보다 차체가 커져 공간 활용도가 높아졌다.

권문식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장(부회장·오른쪽), 피터 슈라이어 현대기아차 디자인 총괄 사장이 신형 K3와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기아차>

 

신형 K3는 최고출력 147마력(hp), 최대토크 132.4Ib-ft(18.3kg·m)의 누우 2.0 가솔린 엔진을 장착했으며 핫스탬핑 공법, 초고장력 강판 적용 등을 통해 견고한 차체 강성을 확보했다.

이와 함께 K3는 후측방 충돌 경고(BCW), 차로 이탈 방지 보조(LKA), 전방 충돌 방지(FC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등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을 적용해 안전성을 높였다.

또 안드로이드 오토 및 애플 카플레이 구현이 가능한 8인치 컬러 터치스크린과 함께 센터 콘솔 중앙부에 스마트폰 무선 충전 트레이를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다.

신형 K3는 올해 4분기 중 미국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며 국내 시장에는 1분기 중 선보인다.

기아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약 1582㎡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신형 K3 신차 ▲스팅어, K5, 스포티지 등 양산차 ▲K5 HEV, 니로 PHEV 등 친환경차 ▲스팅어 SEMA 쇼카 등 총 22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