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인니제철소 4년만에 첫 흑자...누적판매 1000만톤 돌파
포스코, 인니제철소 4년만에 첫 흑자...누적판매 1000만톤 돌파
  • 조혜승 기자
  • 승인 2018.01.15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이트코리아=조혜승 기자]

인도네시아 크라카타우포스코 제철소 전경.<포스코>

 

포스코의 인도네시아 제철소 크라카타우포스코가 4년 만에 누적판매 1000만톤을 돌파했다. 지난해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약 1200만 달러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사상 첫 흑자 전환도 달성했다.

포스코는 인도네시아 제철소인 크라카타우포스코 가동 첫해인 2014년 170여만톤을 판매한 이래 판매량이 꾸준히 늘어 2016년부터 280만톤 수준으로 누적 판매 1000만톤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2013년 12월 가동한 크라카타우포스코는 연 생산능력 300만톤 규모의 동남아 최초 일관제철소다. 포스코와 인도네시아 국영 철강업체 크라카타우스틸이 각각 70%, 30%씩 투자했다. 포스코가 1960년대 후반 대한민국 고유 기술과 자본으로 해외에 일관제철소를 건설한 첫 사례다.

포스코는 포스코건설·포스코에너지·포스코ICT 등 자체 역량을 동원해 크라카타우 포스코를 건설·운영하고 있다. 인도네시아도 크라카타우포스코를 통해 수입에 의존하지 않고 고품질 철강재를 자체 조달할 수 있게 됐다.

철골구조물 제작업체 부카카 테크닉은 크라카타우포스코로부터 후판 12만톤을 구매해 인도네시아 최초의 전구간 철골 고가 고속도로를 건설할 예정이다. 코린도 중공업의 풍력타워 생산 법인 케네르텍은 크라카타우포스코의 소재로 풍력발전기와 발전기 타워를 생산해 미국과 유럽 등지에 수출하고 있다.

포스코 관계자는 “현지 철강사와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해 하공정 투자를 확대함으로써 동남아 최고 철강사의 위상을 확고히 하는 동시에 포스코 해외 투자사업 수익성 제고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