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식 "금융시장 불확실성 실물경제로 전이 안 되도록 할 것"
최흥식 "금융시장 불확실성 실물경제로 전이 안 되도록 할 것"
  • 권호 기자
  • 승인 2017.09.11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장 취임식서 건전성·공정성·소비자 보호 등 정책 방향 제시
▲ 최흥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은 11일 금감원에서 취임식을 갖고 향후 정책 방향을 제시했다.<뉴시스>

11일 최흥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취임식을 갖고 건전성·공정성·소비자 보호 등을 정책 방향으로 제시했다.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이날 서울 영등포구 금감원 강당에서 가진 취임식에서 “원칙과 기본에 충실한 금융 감독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건전성 ▲공정성 ▲소비자보호라는 세 개의 축을 균형감 있게 견고히 하면서 금융시스템을 안정적으로 유지해야 한다”며 “금융소비자 보호라는 궁극적인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금융시스템 ‘건전성 강화’다. 최 원장은 최근 국내 금융시장에 대해 “증가하는 가계부채와 북한의 핵도발 위협 등의 암초를 만나 주춤하는 모습”이라며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실물경제로 전이되지 않도록 견고한 비상대응 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시장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그동안 제한적으로 제공하던 금융산업 관련 통계와 검사, 제재 정보를 단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특히 회계분식 위험을 조기 포착할 수 있도록 회계감리 시스템을 선진화 하고 신뢰성을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소비자보호’를 위해 금감원장 직속 자문기구인 ‘금융소비자보호위원회(가칭)’를 설치하고 소비자 중심의 금융감독을 실천하겠다고 덧붙였다. 여기에 기구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위원의 절반을 시민단체 중심의 학계, 언론 등 각계 전문가로 구성할 것이라고 했다.

금감원 노조, 최 원장 이력·발언 문제삼아

최 원장은 지난 7일 기자들과 만나 ‘금감원이 시장의 규제 완화 요구를 견뎌내야 한다’는 금감원 노조의 주장에 대해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금감원은) 시장 규제 완화 요구에 적극 부응해야 한다”고 반박해 금융노조와 갈등이 예상되고 있다.

노조는 최 원장이 하나금융지주 사장을 거쳐 하나금융 후원을 받는 서울시립교향악단 대표를 지낸 데다 김승유 전 하나금융 회장과 긴밀한 관계라는 점을 거론하며 “금감원장이 특정 금융회사에 포획될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노조는 “우려를 잠재우려면 하나금융에 추상과 같이 엄정한 제재를 하는 것”이라며 “최순실 불법대출 검사와 하나은행 관련 추문 사건 처리 방향이 최 원장 신뢰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흥식 금감원장은 1952년 인천에서 태어나 경기고와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파리 제9대학에서 경영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후 2004년 금융연구원장, 2010년 하나금융경영연구소장을 역임했으며 2012~2014년 하나금융지주 사장을 지냈으며 2015년 7월부터는 서울시향을 이끌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