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루키' 박성현, US여자오픈 제패

조혜승 기자l승인2017.07.17l수정2017.07.17 16: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박성현이 7월 17일(한국 시각)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US여자오픈에서 우승한 뒤 우승컵을 들어 올리고 있다.<뉴시스>

‘슈퍼루키’ 박성현(24·KEB하나은행)이 7월 17일(한국 시각)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데뷔 후 첫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 선수로는 역대 8번째 US여자오픈 챔피언에 올랐다. 이로써 한국은 US여자오픈에서 통산 9승을 올렸다.

박성현은 이날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파72·6732야드)에서 진행된 LPGA 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US여자오픈 최종일 4라운드에서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를 기록해 사흘 내내 단독 선두였던 펑샨샨(중국)을 제치고 우승컵을 안았다.

이번 대회는 총상금 500만 달러(56억 8000만원)로, 박성현은 올 시즌 미국 무대에 진출해 14개 대회 만에 첫 승을 따내 우승 상금 90만 달러(약 10억 2000만원)를 받았다.

박성현의 우승은 18번 홀 네 번째 어프로치 샷이 결정적이었다. 마지막 18번 홀(파5)을 파로 만 마무리해도 우승이 확정되는 상황에서 박성현의 세 번째 샷이 그린 뒤로 넘어가며 고비를 맞았다.

하지만 박성현은 침착하게 어프로치 샷을 홀컵 바로 옆에 붙였고 파 세이브를 성공시키며 2타 차로 대회를 마쳤다.

박성현은 “3, 4라운드에서 내 기량이 나왔다”며 “그저께까지만해도 1위와 차이가 많아 작년 기록보다 좋은 성적을 올리는 것이 목표였는데 우승으로 대회를 마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박성현은 이번 대회 상금 90만 달러(10억2000만원)를 추가해 올 시즌 145만636달러(16억4000만원)의 상금으로 상금랭킹 1위 유소연(170만2906달러)에 이어 2위로 도약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라운드부터 현장을 방문해 박성현의 우승 장면을 지켜봐 화제를 모았다. 

조혜승 기자  chohs1021@insightkorea.co.kr
<저작권자 © 인사이트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뉴스 클릭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윤리강령기사제보광고안내구독신청찾아오시는 길불편신고독자 1:1 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엑설런스코리아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34, 405호(여의도동,오륜빌딩)   |  대표전화: 02)2038-8980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아04453   |  등록일: 2017년4월7일   |  최초발행일: 1997년10월1일
발행인/편집인 : 윤길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길주   |  인터넷신문위원회 자율심의 준수서약사
Copyright © 1997 인사이트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