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부진과 '이혼소송' 임우재 자택 경매 나와
이부진과 '이혼소송' 임우재 자택 경매 나와
  • 조혜승 기자
  • 승인 2017.03.31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 분당 소재 대지 417㎡ 2층건물...담보 보증 문제 된 듯
▲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분당 자택이 경매에 나왔다.<뉴시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소송 중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소유한 성남시 분당구 구미동 자택이 경매에 나왔다.

3월 31일 부동산 경매 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이 주택은 임 전 고문이 2000년 4월 매매를 통해 단독 구입한 2층 신축 건물로 대지 1층 201.15㎡, 2층 139.68㎡ 규모다. 등기부상 채권최고액은 22억 원으로 지난 3월 15일 법원에서 경매 개시 결정이 내려졌다.

1순위 채권최고액은 12억 원으로 2014년 9월 임 전 고문이 소유자겸 채무자로 하나은행에서 빌린 돈이다. 2순위 10억 원은 아이알씨주식회사가 채무자로 2015년 3월 대출을 받았으며, 임 전 고문이 아이알씨주식회사의 물상 보증인으로 자택을 담보로 제공한 것으로 지지옥션은 분석했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소유주인 임 전 고문의 재무상태 문제이기보다는 대출을 받은 기업의 경영 혹은 실무상 문제가 있어 경매에 나온 것으로 보인다"며 "소유자인 임 전 고문에게 경매개시 결정문이 도달한 게 지난 3월 22일로 향후 경매 취하를 위한 조치가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철근 가공이 주력 업종인 아이알씨주식회사는 임 전 고문과 연관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임우재 전 고문과 이부진 사장의 이혼 소송은 4월 15일 조정 절차를 밟게 되며 조정이 되지 않을 경우 재판에 넘겨진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