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19 21:47 (월)
“실생활에 녹아 든 사물인터넷, 산업간 플랫폼 협력 통해 무한 확산”
“실생활에 녹아 든 사물인터넷, 산업간 플랫폼 협력 통해 무한 확산”
  • 인사이트코리아
  • 승인 2016.02.01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원표 삼성SDS 사장, CES 2016 기조연설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은 미래 기술이 아니라 이미 현실이며, 우리의 일상 생활에 다양한 형태로 적용되고 있습니다.”
홍원표 삼성SDS 사장은 최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6에서 ‘실생활에 녹아 든 IoT(In Sync with Real Life)’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해 주목을 받았다.
홍 사장은 “플랫폼 개방을 더욱 확대하고 업계, 산업 간의 협력을 통해 무한한 가치를 창출하자”며 이를 위한 핵심 요소로 △스마트 제품과 핵심부품, △플랫폼, △보안 솔루션을 강조했다.

홍원표 삼성SDS 사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 베네치안 호텔에서 ‘실생활에 녹아 든 IoT’를 주제로 CES 2016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업계, 산업 간 협력 통해 무한한 가치 창출”

홍 사장은 또, 삼성전자 IoT의 소비자 가치는 각 산업계 파트너십을 통해 창출된다며, 이를 강조하기 위해 삼성SDI의 배터리 기술력, 코닝(Corning)의 하이테크 글라스,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의 플랫폼, 골드만삭스(Goldman Sachs)의 KNOX 도입 성공 사례, BMW와 협력을 통해 구현 중인 차량과 댁내 IoT 연동, 삼성SDS의 산업 IoT 솔루션, 아스콧(Ascott)과 진행중인 스마트 레지던스 프로젝트 등을 각 협력사 초청연사들을 통해 소개하고, 디바이스, 홈, 소사이어티 및 B2B를 아우르는 전방위 전략을 선보였다.
IoT 제품 사례로는 IoT 허브 기술을 적용, 진보된 편의 기능을 갖춘 SUHD TV와 냉장고 등을 소개하고, 소비자가 별도의 허브 없이도 보안 카메라 등 스마트홈 관련 제품을 제어하고 조명 시스템 등과 연동하는 등 다양한 IoT 편의 기능에 대해 설명했다.

또, 바이오 프로세서(다양한 생체 신호를 수집하고 처리하는 기능을 통합 제공하는 반도체 칩)의 기술적 우위에 대해 설명하고, 응용 사례 시연을 통해 스마트헬스케어 분야에서의 삼성전자의 기술력을 과시했다.
플랫폼 측면에서는 2014년 인수한 스마트싱스(Smart Things) 플랫폼의 개방성을 계속 유지해 나가는 한편, 스마트홈 클라우드 API(Application Program Interface) 개방을 통해 통신사, 유통사를 비롯, 전세계 여러 스마트 홈 서비스 파트너사들이 삼성전자 스마트 가전 제품과 연동을 통해 다양한 소비자 편의를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삼성전자는 IoT 표준 컨소시엄인 OIC(Open Interconnect Consortium)에 참여해 오픈 프레임워크인 ‘아이오티비티(IoTivity)’의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협력은 고객들과 사회를 위한 의무”

이어 홍 사장은 IoT가 본격화됨에 따라 고객 데이터 보호를 위한 보안 솔루션의 중요성을 재확인하며, 2016년형 삼성 스마트 TV에 탑재될 예정인 스마트 TV 보안 솔루션과 업계 최고의 모바일 기기 보안 플랫폼인 녹스(KNOX)의 발전된 모습과 확대된 역할에 대해 역설했다.
또한, 글로벌 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모바일 결제 솔루션 삼성 페이의 진화하는 모습도 소개했다. 삼성 페이는 기존의 카드 결제 기능 외에도 멤버십 카드를 활용한 적립/결제 및 교통 카드 등 신규 기능을 추가했고, 앞으로도 사용자 편의성을 계속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홍 사장은 아울러, IoT가 소비자의 실생활뿐 아니라 의료, 제조, 물류, 유지보수 등 산업현장 전반에도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삼성SDS가 제공하고 있는 산업계 IoT에 대해서도 상세히 소개했다. 제조솔루션(Manufacturing Execution System)은 제조 현장의 설비 데이터를 자동으로 수집하고 이상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해 제조 혁신의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뿐만 아니라, 회사의 또 다른 산업 IoT 플랫폼과 연계할 경우 안전한 작업환경까지 확보해준다고 밝혔다. 또, 물류 산업에는 IoT와 빅데이터(Big Data) 기술이 적용돼 화물의 위치뿐만 아니라 화물의 도착예정 시각까지 알려주는 지능형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소개했다.
또, 빌딩관리(Building Control & Management)에 적용된 첨단 IoT 센서/제어 기술은 에너지 절감뿐 아니라 최적의 환경을 제공해 빌딩의 가치증대에도 기여하고 있고 설명했다.
홍원표 사장은 “IoT 시대는 우리 모두에게 놀라운 가능성을 제공한다”며, 이를 이루기 위한 “협력은 고객들과 사회를 위한 의무”라고 정의하고, “그런 협력의 결과로 IoT는 우리 실생활에 녹아들고 있다”고 역설하며 기조연설을 마무리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