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2024-02-28 20:14 (수) 기사제보 구독신청
[인터뷰]서양화가 이태현‥.“나는 다시 태어나도 정신계의 미학에 천착할 것”
[인터뷰]서양화가 이태현‥.“나는 다시 태어나도 정신계의 미학에 천착할 것”
  • 권동철
  • 승인 2024.02.08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업실에서 이태현 화백. 사진=권동철.
작업실에서 이태현 화백. 사진=권동철.

“1970년대 중반 동대문상고 미술교사로 재직하고 있을 때 학교미술실에서 실험 작품을 하다가 탄생된 것이 현수곡선 작업이다. 처음엔 주역의 괘(卦)를 통해 무량무변(無量無邊)을 함축한 삼라만상을 표출하다가 중간에 좀 더 구체적으로 우주현상을 해내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 탄생됐다.

그러다보니 색채가 흑백이 많았고 그 중에서도 흑색작품이 많이 나왔다. 일부 흰색에서 어두운 색으로 변모되는 것을 시도했었지만 역시 흑색이 주류를 이루게 되었다.” 새해연초 경기광주 이태현 작가 작업실을 찾았다.

 

Space7741-1, 145.5×112.1㎝, Oil on Canvas, 1977.
Space7741-1, 145.5×112.1㎝, Oil on Canvas, 1977.

“지금 돌아보면 일생에서 중요한 시기였다. 40대 좋은 나이에 연구한 결실이라 여긴다.”라고 덧붙였다. 이태현(李泰鉉,1940~)미술가는 홍익대학교 회화과, 경희대학교 교육대학원 졸업했으며 청주 서원대학교 교수를 역임했다.

이태현 작가에게 자신의 예술론을 물어보았다. “일생 풍경이나 정물 등 섬세한 표현에 대해서는 심취하지 않았다. 그러다보니 자연이 돈이 되는 장르에는 별 관심을 두지 않게 된 것이다. 내 스스로 정신계의 미학을 선택한 것이기 때문에 후회는 없다. 다시 화가로 태어나도 나는 화엄의 사사무애(事事無碍)처럼 실존과 현상의 융합에 천착할 것이다.”

 

#캡션

1=작업실에서 이태현(Lee Tae Hyun)화백. 사진=권동철.

2=Space7741-1, 145.5×112.1㎝, Oil on Canvas, 1977.

 

권동철 미술전문위원,미술칼럼니스트
권동철 미술전문위원,미술칼럼니스트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