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2023-12-08 18:42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SK㈜, 소형원전 경쟁력 강화...민관합동 'SMR 얼라이언스' 합류
SK㈜, 소형원전 경쟁력 강화...민관합동 'SMR 얼라이언스' 합류
  • 손민지 기자
  • 승인 2023.07.0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대 회장사 선임…정부 및 공공기관·민간기업 등 총 42개 기관 참여
장동현 SK㈜ 부회장 "공급망, 제도 등에서 글로벌 리더십 확보 노력"
(사진 앞줄 왼쪽 여덟 번째부터) 이창양 산업부 장관, 장동현 SK㈜ 부회장,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4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민관 합동 'SMR 얼라이언스' 출범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SK>

 

[인사이트코리아=손민지 기자] 차세대 소형모듈원전(SMR) 시장 선도를 위해 정부와 산업계가 '원팀'으로 뭉친다. SMR은 친환경 에너지원이자 탄소 중립을 위한 글로벌 에너지 업계의 게임체인저로 꼽힌다.

SK㈜는 4일 국가 차원의 SMR 산업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출범한 민관 합동 'SMR 얼라이언스'에 초대 회장사로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출범식에서 장동현 SK㈜ 부회장은 "민간과 정부, 공공기관이 한데 모여 의미있는 첫걸음을 뗐다"며 "SMR이 청정 에너지원으로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도록 국민 수용성과 제도 개선, 산업 육성책 마련 등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 부회장은 이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공급망 구성과 사업 참여 등 SMR 리더십을 확보하기 위해 힘을 합치겠다"고 덧붙였다.

SMR은 기존 대형원전의 구성 요소인 가압기, 냉각재 펌프 등을 하나의 용기에 넣은 모듈 형태로 제작돼 비용과 건설 기간이 대폭 줄어든다는 장점이 있다.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수력원자력>

SMR 얼라이언스는 SMR 분야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한 민·관의 역량 함양을 목표로, SMR 사업 전략을 수립하고 제도적 기반을 조성하는데 힘쓸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사업개발 워킹그룹과 제도정비 워킹그룹 등 분야별 워킹그룹을 운영한다.

SMR 얼라이언스에는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수력원자력, 에너지경제연구원 등 정부 및 공공기관 11곳, GS에너지, 삼성물산, 대우건설, 두산에너빌리티 등 31개 기업이 참여한다.

SMR은 기존 대형원전보다 발전 용량과 크기를 줄인 500메가와트(㎿)급 이하의 원전이다. 복잡한 안전장치 없이도 자연적 공기 순환·대류를 통한 피동형 냉각이 가능해 안전성이 높다. 공장에서 모듈을 제작해 발전소 부지로 운송, 설치하는 간소한 방식으로 경제성 또한 높으며 필요한 부지 규모도 작다. 

특히, SMR은 탄소배출이 없는 전원으로서 전세계 주요국에서 넷제로(Net Zero) 달성을 위한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각광받고 있다.

SK㈜와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8월 미국 SMR 기업 테라파워(TerraPower)에 2억5000만 달러(약 30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완료했다. 지난 4월에는 SK㈜, SK이노베이션, 한국수력원자력이 테라파워와 4자 간 ‘차세대 원전 기술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상호 협력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