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11℃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B
    미세먼지
  • 대구
    B
    17℃
    미세먼지
  • 울산
    B
    16℃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13℃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B
    11℃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16℃
    미세먼지
  • 제주
    B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2024-04-16 20:04 (화) 기사제보 구독신청
삼성화재, 안내견 소재 장애이해 드라마 ‘갈채’ 공개
삼성화재, 안내견 소재 장애이해 드라마 ‘갈채’ 공개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23.04.17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8년부터 매년 청소년 장애인식 개선 위한 드라마 제작
삼성화재가 시각장애인 안내견을 소재로 한 청소년 장애이해 드라마 ‘갈채’를 선보인다.<삼성화재>

[인사이트코리아=남빛하늘 기자] 삼성화재가 시각장애인 안내견을 소재로 한 청소년 장애이해 드라마 ‘갈채’를 선보인다.

삼성화재는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교육부·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와 함께 2008년부터 매년 청소년을 위한 장애이해 드라마를 제작·보급해왔다. 드라마를 통해 장애이해 교육에 나선 것은 다큐멘터리보다 감정 이입도가 높아 청소년들의 장애인식 개선에 더욱 효과적일 것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 시작에는 삼성화재 사내방송 제작을 담당하는 직원들의 제안이 있었다. 2008년부터 2015년까지 해당 직원·배우들의 재능 기부를 통해 드라마가 만들어졌으며, 2016년부터는 보다 질 높은 드라마를 위해 전문 제작사의 도움을 받고 있다.

장애이해 드라마는 매년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전후해 전국 중·고등학생의 장애인식개선 교육에 활용되고 있다. 단순히 드라마 시청으로 끝나지 않도록 시청 소감문을 대상으로 ‘초중고 백일장 대회’도 함께 운영 중이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매년 자폐, 청각, 뇌병변, 시각 등 다양한 장애 유형을 소재로 드라마가 제작되고 있다”며 “지난 14년 간 전국 6만여개 중·고등학교에서 2300만명의 학생들이 시청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된 장애이해 드라마는 삼성화재 시각장애인 안내견 사업 30주년을 기념해 해당 소재로 제작됐다. 삼성화재는 고(故) 이건희 회장의 뜻에 따라 1993년 안내견학교를 설립하고, 1994년 안내견 바다 분양을 시작으로 매년 12~15마리의 안내견을 시각장애인에게 무상으로 분양하고 있다. 올해 3월 기준 총 274마리의 안내견이 분양됐으며 현재 73마리가 활약 중이다.

15번째 청소년 장애이해 드라마 갈채는 후천적으로 시각장애를 갖게 된 학생 태양이 안내견 갈채를 만나 일상을 회복하고 꿈을 이뤄나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배우 여회현이 시각장애 남자 주인공 태양을, 김예림(레드벨벳 예리)이 안내견 갈채의 퍼피워커 자원봉사자인 여자 주인공 은서를 맡았다.

남자 주인공 여회현 씨는 “장애이해 드라마는 재미뿐만 아니라 사회적 문제에 대한 인식을 바꿀 수 있는 좋은 교재”라며 “학생 여러분들이 드라마를 통해 안내견과 시각장애인에 대한 이해를 높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이번 장애이해 드라마를 통해 안내견의 탄생, 훈련, 활동, 은퇴 등 모든 과정을 담고자 했다”며 “시청한 청소년들이 보다 쉽게 안내견에 대한 올바른 지식과 에티켓을 배울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화재는 17일 오후 서울 양천구 신서중학교에서 학생 400여명을 대상으로 청소년 장애이해 드라마 갈채의 시사회를 진행한다. 또한 갈채는 오는 18일 오후 2시 10분 KBS 1TV에서 방송되며, 삼성화재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