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미세먼지
  • 경기
    B
    미세먼지
  • 인천
    B
    미세먼지
  • 광주
    B
    미세먼지
  • 대전
    R
    16℃
    미세먼지
  • 대구
    B
    미세먼지
  • 울산
    B
    미세먼지
  • 부산
    B
    미세먼지
  • 강원
    B
    미세먼지
  • 충북
    B
    미세먼지
  • 충남
    B
    미세먼지
  • 전북
    B
    미세먼지
  • 전남
    H
    18℃
    미세먼지
  • 경북
    B
    미세먼지
  • 경남
    B
    미세먼지
  • 제주
    H
    16℃
    미세먼지
  • 세종
    B
    미세먼지
최종편집2024-04-15 14:48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빗썸경제연구소 “올해 비트코인 5200만원까지 오른다”
빗썸경제연구소 “올해 비트코인 5200만원까지 오른다”
  • 정서영 기자
  • 승인 2023.01.18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준 긴축기조 완화·러시아 가상자산 활용 등 긍정적 이슈로 꼽아
빗썸 산하 빗썸경제연구소는 ‘CFTC, 가상자산의 주요 규율 기관으로 부상’ 리포트를 발행하고, CFTC가 가상자산 관할권을 갖게 된다면, 증권거래위원회(SEC) 보다 시장 친화적 시각을 반영한 규제가 도입돼 산업혁신에 가속도가 붙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빗썸>
빗썸 산하 ‘빗썸경제연구소’가 올해 비트코인 예상 가격을 최대 5200만원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빗썸>

[인사이트코리아=정서영 기자]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 빗썸 산하 ‘빗썸경제연구소’가 올해 가상자산 가격에 영향을 줄 수 있는 7가지 이슈를 직접 선정했다. 이와 함께 2023년 비트코인(BTC) 예상 가격을 최대 5200만원으로 추정한다고 18일 밝혔다.

빗썸경제연구소(이하 연구소)는 전날 공개한 ‘2023년 가상자산 시장 전망’ 리포트를 통해 올해 가상자산 가격 흐름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이슈로 ▲미국 연준의 긴축기조 완화 ▲러시아 무역결제 수단으로 가상자산 허용 가능성 ▲SEC 리플 소송 결과 등을 꼽았다.

우선 연구소는 여러 변수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2023년 코인 가격은 전년대비 긍정적인 궤적을 그릴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가상자산 시장의 발목을 잡았던 약세 요인들이 완전히 해소되진 않았지만 이를 상쇄하는 호재성 이슈가 더욱 크다는 이유에서다.

빗썸이 뽑은 2023년 가상자산 7가지 변수.<자료=빗썸경제연구소>

연구소가 뽑은 첫 번째 이슈는 연준의 긴축기조 완화다. 리포트에 따르면 미국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연 8%에서 올해 4%로 낮아질 전망이며, 인플레이션 압력 둔화에 따라 긴축적인 통화정책을 유지할 필요성이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 이처럼 연준의 완화적인 기조 정책은 향후 스테이블 코인 발행량 증가로 이어져 크립토 시장 유동성 회복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의 친크립토 정책도 기대요소다. 아나톨리 악사코프 러시아 금융위원회 위원장 등은 지난해 11월 디지털 화폐의 채굴과 판매를 합법화하는 개정안을 제출했다. 또 아나톨리 위원장은 최근 현지 언론사와 인터뷰를 통해 이른 시일 내로 국가 간 결제 수단으로 암호화폐를 허용하는 법안을 채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주의해야 할 이슈도 있다. 마운트곡스 해킹 배상으로 지급된 14만개의 BTC가 오는 3월부터 시장에 풀릴 가능성이 있다. 마운트곡스는 빠르면 오는 3월 10일부터 상환이 시작될 수 있고 9월말에 지급이 종료될 수 있다고 공지했다. 채권자들이 해당 물량을 언제 시장에 매도할지 추측이 어려운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

빗썸경제연구소는 올해 가상자산 이슈를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BTC 가격이 최대 5200만원까지 오를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특히 연구소는 유명 크립토마켓 분석가 플랜비(PlanB)의 ‘Stock to Flow(S2F)’ 모델에서 부족하다 지적받았던 매크로 변수(미국 인플레이션·크립토 시장 유동성)를 추가하며 가격 적합성을 높였다.

이미선 빗썸경제연구소 리서치센터장은 “앞서 설명한 소재들과 함께 크립토 규제의 명확성 등이 갖춰지면 올해엔 더 많은 국가와 기관이 가상자산을 포트폴리오에 편입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다만 대형 거래소의 추가적인 파산이나 새로운 대체자산의 등장으로 비트코인 네트워크 이용률이 떨어지는 등 예측하지 못한 변수가 발생할 경우 가격 전망은 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