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B
    -1℃
    미세먼지 좋음
  • 경기
    B
    -1℃
    미세먼지 좋음
  • 인천
    B
    -1℃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5℃
    미세먼지 좋음
  • 대전
    B
    1℃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4℃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4℃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5℃
    미세먼지 좋음
  • 강원
    B
    -1℃
    미세먼지 좋음
  • 충북
    B
    1℃
    미세먼지 좋음
  • 충남
    B
    1℃
    미세먼지 좋음
  • 전북
    B
    5℃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5℃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3℃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4℃
    미세먼지 좋음
  • 제주
    Y
    6℃
    미세먼지 좋음
  • 세종
    B
    1℃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2022-12-04 15:37 (일) 기사제보 구독신청
최윤 OK금융 회장의 ‘마이웨이’…인권위 권고 무시하고 직원 차별 논란
최윤 OK금융 회장의 ‘마이웨이’…인권위 권고 무시하고 직원 차별 논란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22.11.16 17:4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센터 직원 업무중 휴대폰 수거, 고용노동부에 고발
인권위 “합리적 이유 없이 불리하게 대우한 차별행위”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OK금융그룹지부가 16일 오전 OK금융 사무실이 있는 서울상공회의소 앞에서 ‘OK금융의 반인권·반노동 행태’ 규탄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남빛하늘 기자>

[인사이트코리아=남빛하늘 기자] OK금융그룹(회장 최윤)과 노동조합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OK금융 콜센터 직원들에 대해 업무 중 휴대폰을 수거,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것을 두고 ‘인권침해’라는 해석이 나왔는데도 사측은 오히려 수거 대상을 관리자 범위로 확대한 탓이다.

16일 오전 전국사무금융서비스노동조합 OK금융그룹지부(이하 OK금융 노조)는 OK금융 사무실이 있는 대한서울상공회의소 앞에서 ‘OK금융의 반인권·반노동 행태’에 대한 규탄 결의대회를 벌였다.

현재 OK금융 대표 계열사인 OK저축은행 내 여신센터, 콜렉션센터, 콜센터 등에서 근무하는 직원 500여명은 고객 개인정보 보호 명목으로 업무 중 휴대폰을 보관함에 두고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

이로 인해 센터 직원들은 사고를 당한 가족의 연락을 받지 못해 병원에 늦게 도착하거나, 자녀가 아프다는 어린이집의 연락을 못받는 어려움을 겪었다. 또 가족이 당사자와 통화가 되지 않아 보이스피싱 피해를 입은 사례도 있다.

OK금융 노조는 지난 6월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하고, 회사를 고용노동부에 ‘직장 내 괴롭힘’으로 고발했다. 이에 대해 인권위는 지난 8월 9일 “센터장·팀장과 달리 팀원에게만 출근 시 휴대폰을 보관하도록 해 휴대폰 소지를 제한한 것은 직급·직책을 이유로 한 합리적 이유 없이 불리하게 대우한 평등권 침해의 차별행위”라며 ▲휴대전화 소지를 제한하지 말 것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권고했다.

관리자 핸드폰까지 걷는 건 ‘본보기식’ 대처?

문제는 OK금융이 인권위의 권고를 묵살하고 휴대폰 수거 범위를 기존 센터 팀원에서 관리자 직급까지 확대했다는 것이다. 봉선홍 OK금융 노조 지부장은 “OK금융은 인권위의 결정을 비웃기라도 하듯 센터 관리자까지 휴대폰을 수거하는 비인권적인 만행을 저지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런 조치를 두고 일각에서는 사측의 노조 탄압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통상 노조가 문제를 제기해 갈등이 해결될 경우 ‘노조가 힘을 쓰는구나’하는 일종의 효능감이 생겨 조합 규모가 커질 수 있다. 하지만 이런 효능감이 나올 구멍조차 미연에 막아버린다는 것이다.

최윤 OK금융 회장.
최윤 OK금융 회장.<뉴시스>

OK금융에 따르면 2200여명의 직원 모두 같은 수준의 사내 정보를 취급하고 있지만, 1700여명(센터 직원 500여명 제외)만 업무 중 핸드폰을 소지하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1700여명은 핸드폰을 소지할 수 있게 하는 걸 보면 정보보안 문제는 해결됐다고 봐야 한다”며 “굳이 나머지 500여명의 핸드폰을 수거하는 건 사측이 노조에 지는 게 싫어서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보보안을 핑계로 관리자급까지 핸드폰을 걷는다는 건 ‘너희 이런식으로 나오면 우리는 더 심하게 하겠다’는 본보기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회사가 노조를 거부하고 있는 것이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OK금융에는 앞서 약 20년 전, 15년 전 두 차례 노조가 있었지만, 최윤 회장의 압력으로 해산됐다는 게 전·현직 직원들의 전언이다. 노조 관계자는 “어느 회사(경영자)든 노조를 싫어하겠지만 과거 행태를 미뤄 짐작할 때 (최 회장이) 노조를 싫어한다고 본다”며 “회사에서 이렇게 나오는데 직원들이 노조에 가입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업계 안팎에서는 최윤 회장이 재일교포 3세인 만큼, 노조 문화가 익숙치 않아서 벌어진 일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금융권 관계자는 “일본은 전후 활발했던 노동쟁의 활동이 정부와 기업 차원의 평생고용체제 도입으로 꺾였다”며 “최윤 회장도 그런 풍토의 일본에서 성장한 만큼 노조가 익숙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해 OK금융은 인권위가 권고한 차별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조치를 마쳤다는 입장이다. 회사 관계자는 “우리 회사는 고객 개인정보 보호 가치를 최우선으로 해 개선방안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며 “고객 개인정보 보호라는 대전제가 흔들리지 않는 방안을 기민하게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빌런 2022-11-16 19:46:08
OK금융이 아니라 NO금융으로 이름 바꿔라! 고등학생도 아니고 휴대폰 수거가 웬말이냐?

구독자 2022-11-16 18:01:15
완전 구시대적인 발상이네요. 본보기식이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