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R
    22℃
    미세먼지 좋음
  • 경기
    R
    24℃
    미세먼지 좋음
  • 인천
    R
    23℃
    미세먼지 좋음
  • 광주
    Y
    29℃
    미세먼지 좋음
  • 대전
    H
    26℃
    미세먼지 좋음
  • 대구
    Y
    28℃
    미세먼지 좋음
  • 울산
    Y
    26℃
    미세먼지 좋음
  • 부산
    Y
    25℃
    미세먼지 좋음
  • 강원
    R
    18℃
    미세먼지 좋음
  • 충북
    H
    25℃
    미세먼지 좋음
  • 충남
    H
    26℃
    미세먼지 좋음
  • 전북
    H
    26℃
    미세먼지 좋음
  • 전남
    Y
    28℃
    미세먼지 좋음
  • 경북
    Y
    28℃
    미세먼지 좋음
  • 경남
    Y
    28℃
    미세먼지 좋음
  • 제주
    Y
    28℃
    미세먼지 좋음
  • 세종
    H
    26℃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2022-10-03 13:03 (월) 기사제보 구독신청
신한금투, 오픈 플랫폼 사업자로 변신…“외부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
신한금투, 오픈 플랫폼 사업자로 변신…“외부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
  • 남빛하늘 기자
  • 승인 2022.09.15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픈 플랫폼 구축에 3년간 매년 순이익 10% 투자
이영창 대표 “미래 먹거리 위한 선제적 투자 일환”


핀테크·스타트업 등 외부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 가능한 오픈 플랫폼 사업자 변신
신한금융투자가 21일 오후 6시 유튜브를 통해 웹 세미나를 연다.<박지훈>
신한금융투자는 멀티클라우드(Multi-Cloud) 기반의 차세대 ICT 시스템을 구축하는 일명 ‘프로젝트 메타’를 진행하고 향후 3년간 매년 당기순이익의 10%를 투자한다.<박지훈>

[인사이트코리아=남빛하늘 기자] 신한금융투자가 초연결(hyper-connected) 시대에 걸맞는 ‘오픈 플랫폼(개방형 플랫폼)’ 구축에 과감한 투자를 결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신한금융투자는 멀티클라우드(Multi-Cloud) 기반의 차세대 ICT 시스템을 구축하는 일명 ‘프로젝트 메타’를 진행하고 향후 3년간 매년 당기순이익의 10%를 투자한다.

기존 금융권의 차세대 시스템 구축은 서버를 증설하고 소프트웨어·솔루션을 업그레이드하며 네트워크 성능을 높이는 등 물리적인 성능 향상에 주력을 두고 진행됐다.

반면 신한금융투자에서 진행하는 프로젝트 메타의 핵심은 현재 회사가 제공하고 있는 모든 증권 관련 서비스를 MSA(Micro Service Architecture) 방식으로 잘게 쪼개 클라우드에서 제공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신한금융투자는 오픈 플랫폼 사업자로 탈바꿈한다. 핀테크기업, 스타트업, 1인기업 등 형태를 가리지 않고 누구나 자유롭게 각자 앱(APP)에 신한금융투자의 증권서비스를 탑재해 본인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신한금융투자 측은 서비스 개발, 장애 관리 측면에서 획기적인 개선을 예상하고 있다. 이는 마이크로소프트가 MS워드, MS엑셀, MS파워포인트 등 자사의 주요 제품을 클라우드에 올려놓으면 사용자들이 자유롭게 사용하고 개발·유지·보수는 MS가 담당하는 것과 같은 개념이다.

예를 들면 100만명 유저를 보유한 앱 기반 기업이 본인 고객들에게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싶다면 제휴나 번거로운 절차 없이 클라우드에 오픈된 신한금융투자의 자산관리 솔루션을 이용하면 된다. 또한 투자와 관련한 노하우와 정보를 보유한 자문사가 신한금융투자의 오픈 플랫폼에 서비스를 올리면 비용투자 없이 수많은 사용자들에게 전파될 수 있다.

더 나아가 오픈 플랫폼이 구축되면 동남아시아 증권사가 신한금융투자가 제공하는 한국주식 거래 서비스, 미국주식 거래 서비스를 본인들의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에 탑재해 현지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도 있다

이러한 시스템 구축을 위해 신한금융투자는 멀티 클라우드(Multi Cloud)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미 업계 최초로 AWS(아마존 웹 서비스)와 함께 클라우드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에 더해 오픈 플랫폼 생태계를 함께 구현할 수 있는 클라우드 사업자와 추가적인 시스템 구축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영창 신한금융투자 대표는 “언제 어디서든 전 세계 금융시장 서비스 플랫폼들이 쏟아내는 정보를 간편하게 제공하고 투자자가 활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며 “새 ICT 시스템 도입에 맞춰 전 임직원의 디지털 역량도 강화하고 애자일 조직문화도 뿌리를 내리도록 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막대한 투자가 필요한 ICT 시스템 재구축에 과감히 나선 것은 최근 사옥 매각을 통해 확보한 유동성을 활용해 미래 먹거리를 위한 선제적 투자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