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H
    19℃
    미세먼지 보통
  • 경기
    H
    19℃
    미세먼지 보통
  • 인천
    H
    20℃
    미세먼지 보통
  • 광주
    H
    16℃
    미세먼지 좋음
  • 대전
    Y
    16℃
    미세먼지 좋음
  • 대구
    B
    20℃
    미세먼지 좋음
  • 울산
    B
    21℃
    미세먼지 좋음
  • 부산
    B
    19℃
    미세먼지 좋음
  • 강원
    H
    14℃
    미세먼지 좋음
  • 충북
    H
    18℃
    미세먼지 좋음
  • 충남
    Y
    14℃
    미세먼지 좋음
  • 전북
    H
    17℃
    미세먼지 좋음
  • 전남
    Y
    18℃
    미세먼지 좋음
  • 경북
    B
    19℃
    미세먼지 좋음
  • 경남
    B
    18℃
    미세먼지 좋음
  • 제주
    Y
    19℃
    미세먼지 좋음
  • 세종
    Y
    17℃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2022-05-28 15:19 (토) 기사제보 구독신청
김경욱 인천공항 사장, ‘아시아 최초 RE100 공항’ 약속 공수표 되나
김경욱 인천공항 사장, ‘아시아 최초 RE100 공항’ 약속 공수표 되나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2.01.20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SG 경영 선포식·사회적가치실현 보고서에 ‘2021년 RE100 가입’ 공언
지난해 국내 마지막 RE100 가입은 롯데칠성음료…인천공항 명단 없어
김경욱 인천국제공항사장이 지난해 6월 ESG 경영혁신 선포식에 참여해 발언하고 있다.
김경욱 인천국제공항 사장이 지난해 6월 ESG 경영혁신 선포식에 참여해 발언하고 있다.<인천국제공항공사>

[인사이트코리아=김동수 기자]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지난해 인천국제공항을 ‘아시아 최초 RE100 가입 공항’으로 만들겠다고 선언했지만 해당 목표는 공수표에 그친 것으로 확인됐다. 일각에서는 취임 초반 치적을 쌓기 위해 지키지 못할 목표를 내세운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2021년 RE100 가입 시작으로 ‘저탄소 친환경 공항 구현’ 목표

공사가 인천국제공항을 RE100에 가입한 아시아 최초 공항으로 만들겠다고 계획을 밝힌 건 지난해 6월이었다. 당시 공사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혁신 선포식’을 가지며 2021년을 ESG 경영의 원년으로 선포하고 비전과 중장기 목표를 발표한 바 있다.

공사는 환경, 사회, 지배구조 각 분야에서 경영목표를 수립해 세계 최고의 ESG 허브로 도약한다는 야심 찬 계획을 선언했다. 구체적으로 ▲저탄소 친환경 공항 구현(E) ▲사회적 책임경영 강화(S) ▲투명하고 공정한 지배구조 확립(G)을 경영목표로 삼고 경영 패러다임을 ESG로 본격 전환한다는 복안이었다.

눈에 띄는 대목은 ‘저탄소 친환경 공항 구현’의 일환인 RE100 가입이었다. 공사는 지난해 RE100 가입을 시작으로 2040년 RE100 목표 실현, 2050년 탄소중립을 달성한다고 밝혔다. 기후변화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주도하기 위해서다. 특히 2050년까지 기업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100%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캠페인 목표를 10년 앞서 달성한다고 선언해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이러한 내용은 공사의 ‘사회적가치실현 보고서’에도 고스란히 담겼다. 공사가 발간한 2021년 사회적가치실현 보고서를 살펴보면 김경욱 사장은 CEO 메시지를 통해 인천국제공항에 아시아 공항 최초로 RE100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ESG-I 경영혁신’란에는 보다 구체적인 목표가 기재돼 있는데, ‘인천국제공항은 올해 아시아 공항 최초 RE100 이니셔티브 가입을 시작으로 2040년까지 공항 전력 사용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함으로써 에너지 자립공항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분명히 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가 발간한 2021년 사회적가치실현 보고서 갈무리.<인천국제공항공사>

감감무소식 RE100 가입…지난해 가입 멤버 명단에 이름 못 올려

문제는 김경욱 사장과 공사의 이러한 목표가 ‘선언’ 그 자체에만 머물렀다는 점이다. 20일 RE100 공식 홈페이지를 살펴보면 지난해 국내 기업 중 멤버 명단에 이름을 올린 곳은 총 8곳이었다. 구체적으로 ▲고려아연 ▲LG에너지솔루션 ▲아모레퍼시픽 ▲KB금융그룹 ▲한국수자원공사 ▲미래에셋증권 ▲SK아이테크놀로지 ▲롯데칠성음료 등이다.

<인사이트코리아> 취재 결과 지난해 국내 기업 중 RE100에 가입한 곳은 이들 기업이 전부인 것으로 확인됐다.  더 클라이밋 그룹의 한국지역 파트너인 기업재생에너지재단(CREF·구 한국RE100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RE100에 가입한 국내 기업은 ‘롯데칠성음료’가 마지막이었다. 

CREF 관계자는 “RE100 공식 홈페이지에 멤버로 등록되어 있지 않다면 지난해 가입을 못 한 것”이라며 “지난해 RE100에는 국내에서 롯데칠성음료가 마지막으로 가입했다”고 말했다.

공사 역시 지난해 RE100에 가입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공사 관계자는 “지난해 인천국제공항이 RE100에 가입하지 못한 건 사실”이라면서 “다만 가입 신청은 했고 절차가 진행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즉, 공사가 ESG 경영 선포식과 사회적가치실현보고서 등에서 공언한 RE100 가입은 공수표에 그친 셈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