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 델타 변이 감염 확산…“2주 만에 3배 증가”
미국 코로나19 델타 변이 감염 확산…“2주 만에 3배 증가”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1.06.22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이낸셜타임스, 코로나19 추적 데이터 분석 결과
지난 5월 13일(현지시각) 미 캘리포니아주 샌타모니카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여행객들이 부두를 걷고 있다. 뉴시스
지난 5월 13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모니카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여행객들이 부두를 걷고 있다. <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미국에서 코로나19 델타 변이 신규 감염 사례 비율이 2주 사이 3배 증가했다다는 보도가 나왔다.

더힐은 21일(현지시각) 파이낸셜타임스(FT)가 국제 인플루엔자 정보공유기구(GISAID)의 코로나19 추적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달 초 미국의 감염 사례 중 31%가 델타 변이에 의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2주 만에 3배 증가한 것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달 22일 기준 델타 변이 감염 사례가 미국 신규 감염 사례의 2.7%를 차지한다고 추정한 바 있다.

다만 31%는 CDC가 공식 확인한 것은 아니라고 더힐은 덧붙였다. 미국에선 지난 5일 기준 델타 변이 감염 사례가 신규 감염 사례의 약 10%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FT에 따르면 각 국가의 신규 감염 사례 중 델타 변이가 차지하는 비율은 영국 99%, 포르투갈 96%, 이탈리아 20% 이상, 벨기에 16% 등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