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Y
    26℃
    미세먼지 좋음
  • 경기
    Y
    26℃
    미세먼지 좋음
  • 인천
    Y
    27℃
    미세먼지 좋음
  • 광주
    B
    27℃
    미세먼지 좋음
  • 대전
    H
    26℃
    미세먼지 좋음
  • 대구
    Y
    30℃
    미세먼지 좋음
  • 울산
    H
    28℃
    미세먼지 좋음
  • 부산
    H
    28℃
    미세먼지 좋음
  • 강원
    R
    26℃
    미세먼지 좋음
  • 충북
    H
    26℃
    미세먼지 좋음
  • 충남
    H
    26℃
    미세먼지 좋음
  • 전북
    Y
    28℃
    미세먼지 좋음
  • 전남
    B
    28℃
    미세먼지 좋음
  • 경북
    Y
    30℃
    미세먼지 좋음
  • 경남
    H
    27℃
    미세먼지 좋음
  • 제주
    B
    28℃
    미세먼지 좋음
  • 세종
    H
    26℃
    미세먼지 좋음
최종편집2022-08-12 19:34 (금) 기사제보 구독신청
롯데케미칼-SK가스, 수소 생태계 조성 '맞손'
롯데케미칼-SK가스, 수소 생태계 조성 '맞손'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1.05.31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케미칼 대산공장.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 대산공장.<롯데케미칼>

[인사이트코리아=서창완 기자] 롯데케미칼과 SK가스가 국내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해 손을 잡았다.

롯데케미칼과 SK가스는 31일 경기 판교에 있는 SK가스 사옥에서 수소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열었다. 이날 실시된 업무협약식에는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BU장,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 윤병석 SK가스 대표, 김철진 SK어드밴스드 대표 등이 각사의 핵심역량을 동원해 국내 수소생태계 조성을 선도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두 회사는 이번 업무협약 이후 올해 안에 합작사(JV: Joint Venture)를 설립하고, 각사가 보유한 자원과 역량을 통해 기체수소 충전소 건설과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건설할 예정이다. 향후 협력체계를 확대해 액화천연가스(LNG) 냉열을 활용해 생산된 액화 수소 공급 등 수소 밸류체인(Value Chain) 전반에 걸친 사업 모델의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롯데케미칼과 SK가스는 JV 설립 후 울산 지역에서 부생 수소를 바탕으로 한 사업을 진행한다. 부생수소는 주로 석유화학 공정에서 부산물로 발생하는데,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가 적고 경제성이 높아 초기 수소생태계를 만들어 가는데 핵심적 역할을 수행한다. 수요와 인프라 확대를 통해 블루 수소, 그린 수소로 사업을 확장할 기반이 될 수 있다. 현재 롯데케미칼은 국내 3개 생산기지(여수, 대산, 울산)에서, SK가스는 울산소재 관계사인 SK어드밴스드에서 저탄소 부생수소를 생산하고 있다.

올해 설립 예정인 JV는 확보된 부생수소의 수요 창출을 위해 수소충전소, 수소 연료전지발전소 등의 사업에 착수한다.

수소충전소 사업은 부지의 확보가 가장 중요한 사안이지만 SK가스가 가지고 있는 LPG충전소 네트워크, 롯데의 물류 및 부지 자원 등 이미 확보되어 있는 인프라를 활용할 계획이다. 이후 JV는 LNG 냉열을 활용해 생산된 경쟁력 있는 액화수소 공급을 통해 사업을 확장하며 수소충전소 약 100개소를 단계적으로 건설하는 게 목표다.

수소 연료전지발전소 사업은 울산에 위치한 두 회사의 자회사 및 자원을 활용해 추진될 전망이다. 울산 지역은 이미 수소파이프라인이 잘 구축돼 있어 수소배관망 구축을 위한 별도의 부지를 확보하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 SK가스는 이미 광주광역시에 연료전지발전소 사업을 진행하고 있어, 이런 경험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BU장은 “SK가스와 함께하는 이번 협력 사업이 양사가 추구하는 환경친화적 기업 가치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미래 에너지 성장의 핵심축이 될 수소산업 초기 생태계 형성을 주도하고 다양한 도전을 협업함으로써 향후 친환경 수소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병석 SK가스 대표이사는 “수소 사업의 확장을 위해서는 기업간의 협업을 통한 수소 생태계의 조성이 우선이다. 롯데케미칼과의 협업을 통한 시너지는 국내 수소 사업의 표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업을 통해 수소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고, 기존 사업인 LPG사업에 LNG 사업과 수소 사업을 연결시켜 안정적이면서도 미래지향적인 사업포트폴리오를 완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