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3분기 날았다…영업익 전년비 57.6% 증가
현대건설 3분기 날았다…영업익 전년비 57.6% 증가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1.10.22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수주, 23조6371억원…연간 수주 목표 약 93% 달성
현금 및 현금성 자산 5조2567억원, 순현금 3조653억원
현대건설이 3분기 지난해 동분기 대비 영업이익이 크게 성장했다. <현대건설>

[인사이트코리아=이하영 기자] 현대건설이 3분기 지난해 대비 영업이익이 2000억원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건설은 3분기 실적 이유로 견고한 국내 주택 실적과 해외 매출 성장 본격화를 언급했다.

22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3분기 실적을 잠정 집계 결과, 매출 4조3520억원, 영업이익 2204억원, 당기순이익 1484억원을 기록했다고 당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7.7%, 영업이익은 57.6%, 당기순이익은 77.1% 증가했다. 영업이익률도 5%대로 개선됐다.

현대건설은 국내외 대형 현장 공정 본격화와 신규 해외 공사 착공 등으로 성장세를 이어갔다. ▲사우디 마잔 가스처리 공사 ▲카타르 루사일 프라자 타워 공사 등 해외 대형현장이 본격적으로 진행됐다. 또 현대케미칼 HPC Project Package-1현장 등 플랜트 공사와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현장 등 국내 주택 부문에 힘입어 매출 및 영업이익이 상승했다. 

수주도 국내외에서 활발했다. 신규 수주액은 총 23조6371억원이다. 이는 연간 수주 목표 약 93%을 달성한 수준이다. 국내 수주는 ▲창원 마산회원 2구역 재개발 ▲오산 갈곶동 지역주택조합 신축공사 ▲제주 한림 해상풍력발전 투자개발 사업 등이 있다. 해외 수주는 ▲싱가폴 Shaw Tower 공사 ▲페루 친체로 신공항 터미널 PKG2공사 ▲사우디 하일-알 주프 380kV 송전선 공사 등이다.

수주잔고도 전년 말 대비 18.3% 증가한 77조2312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약 4년치 일감을 확보한 수준이다. 현금 및 현금성 자산(단기금융상품 포함)은 5조2567억원이며, 현금 유동성도 3조653억원을 보유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견고한 재무구조로 사업 수행을 위한 자금 조달 시, 업계 최저금리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