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크레아젠·온코인사이트, 차세대 항암제 ‘CAR-M’ 공동 연구
JW크레아젠·온코인사이트, 차세대 항암제 ‘CAR-M’ 공동 연구
  • 노철중 기자
  • 승인 2021.09.27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항원 인지 대식세포 살상력 극대화...고형암에 우수한 효능 기대
박찬희(왼쪽) JW크레아젠 대표가 JW그룹 본사에서 나득채 온코인사이트 대표와 차세대 항암 면역 세포치료제 CAR-M 공동연구를 위한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JW그룹
박찬희(왼쪽) JW크레아젠 대표가 JW그룹 본사에서 나득채 온코인사이트 대표와 차세대 항암 면역 세포치료제 CAR-M 공동연구를 위한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JW그룹>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JW신약의 자회사 JW크레아젠은 온코인사이트와 차세대 항암 세포치료제 ‘CAR-M’ 개발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력으로 키메릭항원수용체(CAR, chimeric antigen receptor)와 대식세포(macrophage)를 결합한 CAR-Macrophage(CAR-M) 항암 세포치료제를 공동으로 연구·개발하게 된다.

JW크레아젠은 온코인사이트로부터 유도만능줄기세포(iPSC) 유래 대식세포 분화 기술을 제휴 받고 기존 수지상세포(DC, dendritic cell) 치료제 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iPSC 유래 대식세포 배양과 효능평가를 진행한다. 온코인사이트는 JW크레아젠이 배양한 대식세포에 유전자 조작 기술을 활용해 CAR 유전자를 도입하고 CAR-M 치료제를 제조할 계획이다.

CAR-M 치료제는 대식세포에 특정 암항원을 인지하도록 하는 CAR 유전자를 적용해 정상세포에는 영향을 주지 않고 암세포만 파괴하는 암 특이적인 살상력을 극대화한 차세대 면역항암제다.

특히 종양부위까지 이동이 제한적인 T세포와는 달리 대식세포는 고형암 주변에서 잘 발견된다. CAR-T 치료제는 현재까지 혈액암을 적응증으로 개발이 집중됐지만, JW크레아젠과 온코인사이트가 개발하는 CAR-M 치료제는 전체 암 환자 중 90% 이상을 차지하는 고형암에서 우수한 효능을 나타낼 것으로 기대된다. 또 환자 자신의 세포를 사용하는 것이 아닌 동종(allogeneic) 치료제라는 점에서 대량생산이 가능해 제조원가를 크게 낮출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JW크레아젠은 앞으로 환자가 필요로 하는 적절한 치료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면역세포치료제 분야의 플랫폼과 파이프라인을 적극적으로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