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美 고압탱크 시장 공략 본격화…3000억원 규모 계약 수주
한화솔루션, 美 고압탱크 시장 공략 본격화…3000억원 규모 계약 수주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1.08.25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두형 대표 “수소 저장∙운송시장에도 적극적으로 진출하겠다”
튜브트레일러 내외부 이미지.한화솔루션
튜브트레일러 내외부 이미지.<한화솔루션>

[인사이트코리아=서창완 기자] 한화시마론이 지난해 말 한화그룹에 인수된 이후 처음으로 압축천연가스(CNG) 저장 탱크 공급 계약을 체결하며, 미국 운송용 고압탱크 시장을 공략한다. 한화는 이를 위해 내년까지 미국 앨라배마에 탄소 섬유 기반의 고압탱크 생산 시설을 짓는다. 한화시마론은 한화솔루션 첨단소재 부문이 글로벌 수소 탱크 사업 강화를 위해 지난해 12월 인수한 미국 현지 기업이다.

한화시마론은 미국 텍사스에 본사를 두고 있는 에너지 기업 선브리지(Sunbridge)에 앞으로 10년 동안 CNG 운송용 튜브트레일러를 공급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총 수주 금액은 2억6000만 달러(약 3000억원)이다. 튜브트레일러는 수소, CNG 등을 저장∙운송하기 위해 고압탱크(튜브)와 운송용 트레일러를 하나로 합친 장비다. 2019년 미국 텍사스에서 설립된 선브리지는 텍사스 퍼미안 분지(Permian Basin)의 셰일가스 업체에 배관망(파이프라인)이 아닌 튜브 트레일러로 채굴기 연료인 CNG 등을 공급하는 게 주요 사업 모델인 회사다.

한화시마론이 이번에 공급하는 튜브트레일러는 1대가 가로 2.5m, 세로 14m 크기로 한화시마론이 생산하는 ‘주피터 탱크’ 18개가 들어간다. 주피터 탱크 1개당 저장 용량은 약 500kg로 튜브트레일러 1대가 한 번에 CNG 약 9톤을 운송할 수 있다. 주피터 탱크는 탄소섬유 등 복합 소재로 제작된 타입4 제품으로 300바(bar)의 높은 압력을 견딜 수 있다.

한화솔루션은 이번 계약과 함께 미국 앨라배마주 오펠리카시에 1차로 약 5100만 달러(약 600억원)를 투자해 고압탱크 생산 시설을 짓기로 결정했다. 내년 하반기 공장이 완공되면 연간 고압탱크 약 4000개를 생산할 수 있다. 또 수소 기반의 전기자동차, UAM(도심항공교통), 우주 로켓용 저장 탱크 시장 진출을 위해 2025년까지 추가 투자도 진행할 계획이다.

류두형 한화솔루션 대표는 “북미에서의 CNG 탱크 공급을 계기로 고압탱크 연구개발(R&D) 센터 설립을 검토 중”이라며 “향후 빠르게 성장이 예상되는 수소의 저장∙운송시장에도 적극적으로 진출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