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인권 존중’ 약속 져버린 탈레반, 부르카 미착용 여성 총살
‘여성 인권 존중’ 약속 져버린 탈레반, 부르카 미착용 여성 총살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1.08.18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현지시간) 수백 명의 사람이 아프가니스탄 카불 국제공항 밖에 모여 있다.AP/뉴시스
17일(현지시간) 수백 명의 사람이 아프가니스탄 카불 국제공항 밖에 모여 있다.<AP/뉴시스>

[인사이트코리아=서창완 기자] 아프가니스탄을 장악한 이슬람 무장단체 탈레반이 전신을 가리는 부르카를 입지 않았다는 이유로 여성을 총으로 쏴 숨지게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미국의 폭스뉴스는 아프가니스탄 타크하르주 주도 탈로칸에서 17일 한 여성이 총에 맞아 숨졌다고 18일 보도했다. 사건 현장을 촬영한 사진을 보면 타하르 지역 거리에 여성이 피범벅이 된 채 바닥에 쓰러져 있고 그녀의 부모와 이웃들이 웅크리고 앉아있다. 이 여성은 부르카를 착용하지 않고 거리에 나왔다가 탈레반 대원의 총에 맞아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은 탈레반이 수도 카불에서 첫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과 시민들에 대한 온건한 통치 방침을 밝힌 날이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이슬람의 틀 안에서 여성들이 일하고 공부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발표가 있은지 하루도 안 돼 복장 때문에 총에 맞은 여성 사진이 올라온 것이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