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금융 본연의 역할 통해 탄소중립 달성하겠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금융 본연의 역할 통해 탄소중립 달성하겠다”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1.07.12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 ESG 중장기 목표 ‘플랜 제로 100’ 선언
2050년까지 탄소배출 제로, 2030년까지 ESG금융 100조 지원 약속
손태승(가운데)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9일 하반기 그룹경영전략 워크숍에서 그룹 ESG 비전 및 중장기 추진전략을 선언한 후 권광석(왼쪽) 우리은행장, 김정기 우리카드 사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우리금융>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9일 하반기 그룹경영전략 워크숍에서 이사회 산하 ESG경영위원회의 사전 결의를 거쳐 그룹 ESG 비전 및 중장기 추진전략을 대외에 선언했다고 12일 밝혔다.

우리금융의 ESG 새 비전은 ‘금융’이라는 업(業)의 특성과 ‘우리’라는 그룹 정체성, ‘ESG 경영 지향점’을 함께 반영해 ‘금융을 통해 우리가 만드는 더 나은 세상(Good Finance for the Next)’으로 정했다. 또 새로운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중장기 목표로 ‘플랜 제로 100(탄소배출 Zero, ESG금융 100조 지원)’을 선언했다.

우선, 탄소중립을 위한 그룹 차원의 대응으로 2050년까지 그룹 자체의 탄소배출량은 물론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배출량의 제로화를 제시했다. 더불어 사회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고 그룹의 지속가능성장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2030년까지 ESG상품·대출·투자 및 ESG채권 발행 등 ESG금융에 100조원을 지원하겠다는 구체적인 정량목표를 제시했다.

특히, 우리금융은 ESG금융에 대한 기준 수립, 철저한 사후관리, 투명한 공시 등 ESG금융 관리체계를 강화해 형식적인 지원이 아닌 실질적인 금융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난 4월 ESG경영위원회 승인으로 ‘ESG금융 원칙’을 수립했고, 현재 우리금융 ESG금융 분류체계인 W-택소노미(Taxonomy)를 고도화하고 있다.

손태승 회장은 “‘금융을 통해 우리가 만드는 더 나은 세상’이라는 새로운 ESG 비전 아래, 금융 본연의 역할을 통해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며 “앞으로도 우리금융그룹은 우리세대와 미래세대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