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녹색기술센터, 개도국 탄소중립 지원 나서
서부발전-녹색기술센터, 개도국 탄소중립 지원 나서
  • 서창완 기자
  • 승인 2021.06.22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서부발전과 녹색기술센터는 18일 서울 중구 녹색기술센터에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국제 기후변화 대응’ 업무협약을 체결했다.한국서부발전
한국서부발전과 녹색기술센터는 18일 서울 중구 녹색기술센터에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국제 기후변화 대응’ 업무협약을 체결했다.<한국서부발전>

[인사이트코리아=서창완 기자] 한국서부발전과 녹색기술센터는 18일 서울 중구 녹색기술센터에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국제 기후변화 대응’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녹색기술센터는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산하 기술메커니즘 이행기구인 기후기술센터 네트워크(CTCN; Climate Technology Centre and Network)의 국가지정기구 전담지원기관이다. 기후기술의 개도국 진출을 위한 수요 파악, 타당성 조사, 기후기금 연계 등을 지원한다.

두 기관은 해외에서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협력을 구축하고 협력 사업을 추진하고자 이번 협약에 나섰다. 서부발전은 해외 기후변화 대응 신사업모델을 발굴하고 개도국을 지원함으로써 장기적으로 온실가스 감축실적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서부발전은 농업, 산림, 건물 등 비산업분야에 대한 포용적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지난해 발전공기업 최초로 UNFCCC 산하 CTCN의 전문기관으로 지정된 바 있다.

서부발전은 이런 온실가스 감축사업 경험에 녹색기술센터의 국제협력사업 역량을 더해 개도국에서 기후변화 대응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 또 두 기관은 온실가스 감축기술을 보유한 유망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고 민관공동 ‘P4G 파트너십’에 적극 참여해 개도국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끌어내기로 했다.

이상용 서부발전 발전운영처장은 “전 지구적 기후변화 문제 해결을 위해 온실가스 감축기술의 개도국 이전과 국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하겠다”며 “국제사회와의 결속 강화를 통해 다양한 해외협력사업을 발굴하는 등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서부발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