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올리니스트 이지혜가 전하는 낭만주의 거장 브람스의 매력
바이올리니스트 이지혜가 전하는 낭만주의 거장 브람스의 매력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1.05.28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와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토요콘서트
바이올리니스트 이지혜가 오는 29일 '신세계와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토요콘서트'에 나서 브람스의 매력을 선사한다.
바이올리니스트 이지혜가 29일 ‘신세계와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토요콘서트’에서 브람스의 매력을 선사한다. <예술의전당>

[인사이트코리아=김동수 기자] 독일 최고 오케스트라로 손꼽히는 바이에른 방송교향악단에서 제2 바이올린 수석으로 활약 중인 이지혜가 낭만주의 거장 브람스의 매력을 선사한다.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은 ‘신세계와 함께하는 예술의전당 토요콘서트(이하 토요콘서트)’를 29일 오전 11시 콘서트홀에서 개최한다.

토요콘서트는 평범한 주말 오전을 클래식 선율로 채워주는 국내 대표 마티네 콘서트다. 다른 예술의전당 마티네 콘서트와 달리 작품의 전 악장을 연주하며 지휘자가 직접 해설도 들려주는 깊이 있는 오전 음악회다. 올해는 ‘거장의 생애’라는 주제로 다채로운 음악을 들려주고 있다.

5월에 만나는 거장은 브람스다. 콘서트는 브람스의 최대 걸작 중 하나인 바이올린 협주곡으로 시작한다. 브람스가 전성기에 내놓은 걸작으로 전 생애에 걸쳐 작곡한 단 하나뿐인 바이올린 협주곡이다. 바이올리니스트 이지혜와 정치용이 이끄는 경기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호흡을 맞춘다.

2부에서는 ’낯선 세계에서 만난 음악’이라는 소제목으로 오스트리아 뵈르테제 호수 부근의 아름다운 휴양지 포트샤흐에서 탄생한 브람스의 교향곡 제2번이 연주된다. 브람스의 전원 교향곡이라고도 불리는 이 곡은 서정적이고 한가로운 감상이 곡 전반에 흐르는 작품으로 깊고 풍부한 브람스 관현악의 정수로 꼽힌다.

유인택 사장은 “세계적인 연주자와 함께하는 음악회인 만큼 클래식 음악 애호가라면 놓칠 수 없는 공연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코리아, INSIGHTKORE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